지난해 노조조직률 10.3%, 전년 대비 0.1%p 증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2/07 [16:11]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노동조합 조직률은 전년보다 0.1%p 증가한 10.3%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6년 전국 노동조합 조직현황」에 따


르면, 전체 조합원수는 1,966천명으로 전년도(1,939천명)에 비해 28천명(1.5%)증가하였고 노동조합 조직대상 근로자수(19,172천명)도 전년 대비 145천명(0.8%) 증가하여, 노동조합 조직률은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급단체별 조직현황은 한국노총 42.8%(842천명), 민주노총 33.0%(649천명)공공노총 1.0%(20천명), 전국노총 0.7%(13천명) 순이며, 상급단체에 소속되지 않은 노동조합(미가맹)이 22.5%(442천명)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조합 조직현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부분별 조직률은 민간부문 9.1%, 공무원 부문 67.6%로 나타나 공무원 부문 조직률이 상당히 높게 나타났고 사업장 규모별 조직률은 300명 이상 55.1%, 100~299명 15.0%, 30~99명 3.5% 등으로 사업장 규모가 작을수록 낮게 나타났으며 조직형태별로는 초기업노조 소속 조합원이 1,088천명(55.3%)으로 노동조합의 절반 이상이 초기업노조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조합 조직률은 ’89년 19.8%를 정점으로 하락하는 추세를 보여 ’10년도에 최초로 한자리수(9.8%)까지 떨어졌으나, ‘11년 복수노조 허용 등 영향으로 10%대를 회복한 이후 계속 10%대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이번 발표는 설립신고된 노동조합이 지방고용노동관서 및 지방자치단체 등 행정관청에 통보한 ’16년 말 기준 노동조합 현황자료를 한국비교노동법학회에 의뢰하여 분석한 결과를 발표한 것이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