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 욕창예방방석 3개 제품 유해물질 검출

의료기기 오인 가능 유사 욕창예방방석 표시·광고 개선 필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08 [18:33]

거동이 불편해 휠체어 등에 오래 앉아 있어야 하는 장애인과 고령자 등이 주로 사용하는 욕창예방방석은 신체에 장시간 접촉되기 때문에 철저한 유해물질 관리가 필요하다.


그러나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욕창 방지, 환자용 등으로 광고한 방석 16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내분비계 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돼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욕창예방방석은 「의료기기법」에 따라 제조‧수입 허가 또는 인증을 받은 `의료기기'와 그 외 비(非)의료 기기인 일반 공산품(이하 `유사 욕창예방방석')으로 분류된다.


유해물질 시험검사 결과, 조사대상 16개 중 3개(18.8%) 제품에서 합성수지제 욕실 바닥매트의 안전기준을 준용한 기준치(0.1% 이하)를 최대 289배(최소 22.4%~최대 28.9%) 초과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DEHP)가 검출됐다. 해당 3개 제품은 모두 유사 욕창예방방석이었다.


한편 「의료기기법」에서는 의료기기가 아닌 제품을 의료기기와 유사한 성능‧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시·광고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조사대상인 유사 욕창예방 방석 6개 중 5개(83.3%) 제품이 `욕창 예방', `혈류장애' 등의 표현을 사용하는 등 소비자가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를 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


           ↑의료기기 오인 광고 사례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된 제품을 제조‧판매하는 사업자에게 판매 중지 및 회수를, 비(非)의료 기기를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를 하는 사업자에게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자발적으로 바로잡았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의료기기 오인표시·광고 제품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욕창 예방을 위한 방석을 구매할 때에는 제품 광고에만 의존하지 말고 의료기기로 인허가를 받은 제품인지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