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에어컨·건강식품” 소비자 상담 급증

코로나19 영향 전년 같은 달 대비 “보건⋅위생용품” 소비자 상담 7배 이상 증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6/17 [17:26]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상담을 빅데이터 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2020년 5월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0.6% 증가했다고 밝혔다.

 

2020년 5월 소비자 상담은 55,142건으로 전월(54,824건) 대비 0.6%(318건) 증가했고, 전년 동월(62,432건) 대비 11.7%(△7,290건) 감소했다.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에어컨’이 187.9%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건강식품’(133.3%), ‘헤드폰‧이어폰’(105.4%)이 뒤를 이었다.

 

        ↑월별 상담 건수 현황

 

‘에어컨’의 경우 구매 후 설치가 지연되거나 설치비용이 구매 당시의 안내보다 많이 청구돼 소비자 불만이 발생했다. ‘건강식품’은 일부 새싹보리 분말 식품에서 금속성 이물과 대장균이 검출됐다는 언론 보도 이후 해당 제품과 업체명을 문의하거나 환급을 요구하는 상담이 많았다. ‘헤드폰‧이어폰’은 특정 인터넷 쇼핑몰의 배송 및 환급 지연이 발생해 소비자 상담이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 상담 증가율이 높았던 품목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보건‧위생용품’(608.7%), ‘외식’(128.0%), ‘항공여객운송서비스’(82.1%) 등이었다. ‘보건‧위생용품’은 전자상거래로 구매한 마스크의 배송 지연 및 일방적 계약해제에 따른 소비자 불만이 많았고, ‘외식’과 ‘항공여객운송서비스’는 예약 후 계약해제로 인한 위약금 분쟁이 많았다.

 

         ↑2020년 5월 소비자 빅데이터 트렌드 [출처=한국소비자원]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의류‧섬유’가 2,428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헬스장‧휘트니스센터’(2,301건), 이동전화서비스(1,862건)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5,240건(29.3%)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3,513건(25.9%), 50대 10,342건(19.9%) 순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품질·A/S관련’(13,937건, 25.3%), ‘계약해제·위약금’(13,062건, 23.7%), ‘계약불이행’(8,617건, 15.6%) 순이었으며, 일반판매를 제외한 판매방법에서는 ‘국내 전자상거래’(15,141건, 27.5%), ‘방문판매’(2,247건, 4.1%), ‘전화권유판매’(1,844건, 3.3%)의 비중이 높았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