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점안액 중 “저용량 리캡 형태” 소비자 가장 선호

환경적 측면 “뚜껑이 붙어 있는 리캡형 용기” 환경에 더 도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7/29 [19:19]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점안액 형태는 “저용량 리캡 가능제품”으로 나타났다.

 

그린헬스코리아는 “점안액 소비행태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7.1%가 ‘저용량 일회용 리캡형 점안액’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조사에서 보면 ‘저용량 논-리캡형’(24.3%)과 ‘고용량 트위스트캡형’(18.7%)에 비해 최소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그린헬스코리아에 따르면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점안액 형태는 “저용량 리캡 가능제품”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비자의 점안액 이용행태를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점안액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의 상당수는(61%) ‘의사의 처방’을 받아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약국에서 일반의약품’으로 구입한다는 응답은 전체의 37%였으며, 해외직구 등으로 ‘인터넷을 통한 구매’비율은 2% 수준이다.

 

소비자들은 점안액을 한꺼번에 많이 구입하기 보다는, 필요한 만큼씩 소량만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 수량은 ‘10개 미만’이 응답의 39.6%로 가장 많았으며, ‘10개 이상 30개 미만’은 28.2%, ‘30개 이상 60개 미만’은 19.9%, ‘60개 이상 100개 미만’은 8.8%로 조사됐다. 수량이 많아질수록 응답률이 감소하는 추세다.

 

        ↑일회용 점안액 사용용량 및 형태 호따른 선호도

        ↑점안액 구매경로(명, %)

 

환경적 소비측면에서도 소비자들은 ‘뚜껑이 붙어 있는 리캡형 용기’가 적합할 것 같다(61.5%)는 의견을 내놓았다. ‘뚜껑이 분리되는 논-리캡형 용기’가 환경에 적합하다고 응답한 소비자는 38.5%밖에 되지 않았다. 조그만 뚜껑이 따로 분리돼 함께 처리하기 힘든 논-리캡형 용기의 단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그린헬스코리아는 ‘일회용 점안제 사용’에 대한 국민의 높은 관심을 고려해 환경적 소비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점안액’은 식약처의 국민청원검사(2019년 12월) 검사 추천수가 가장 많았던 안건이었다. 설문조사는 5월 15일부터 24일까지 10일간, 점안액 구매 및 이용 경험이 있는 전국 20세 이상 성인 1,055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그린헬스코리아 환경보호국 이동일 국장은 “일회용 점안액은 국내에서 매년 1천억 원 넘게 판매되는 제품으로 플라스틱 쓰레기를 만들어 환경을 위협하고 있다”라며, “캔뚜껑이 분리되지 않고 함께 재활용 되도록 규제한 것처럼, 일회용 점안액도 뚜껑이 분리되지 않고 재활용 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