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약환급금 등 미지급 드림라이프(주) 시정명령·고발 결정

해약환급금 등 미지급 선불식 할부거래업자 제재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9/02 [20:38]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소비자들에게 해약환급금을 지급하지 않고, 선수금을 보전하지 않는 등 할부거래법을 위반한 드림라이프(주)에게 해약 환급금 지급명령 및 향후 금지명령과 함께 과태료 4백만원를 부과하고, 법인 및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드림라이프(주), 동 법인의 현재 대표이사, 흡수합병 되기 전 회사인 우리상조(주) 전 대표이사이다.

 

공정위 조사결과, 드림라이프(주)는 소비자들로부터 선불식 할부계약(이하 ‘선불식 상조계약’)의 해제를 요청받은 390건의 해약환급금 690,497,365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그리고, 2,081건의 선불식 상조계약과 관련하여 소비자들이 낸 선수금의 3.79%만을 보전하여 소비자 피해를 유발하고, 그 과정에서 거짓으로 자료를 제출했다.

 

참고로 드림라이프(주)는 2019년 2월 23일 전국상조통합서비스(주)에서 현재의 드림라이프(주)로 사명을 변경하였고, 2019년 2월 25일 우리상조(주), 예장원라이프(주) 및 (주)피엘투어의 상조사업 부문을 합병했으며, 2020년 3월 4일 선불식 할부거래업을 폐업했다. 자세한 법위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드림라이프(주)는 2,081건의 선불식 상조계약과 관련하여 소비자들로부터 미리 받은 5,963,029,075원 중 3.79%에 해당하는 225,816,200원만을 예치기관 등에 보전하고 영업했다.

 

상조회사가 선불식 상조계약과 관련하여 소비자들로부터 미리 받은 금액의 50%를 보전하지 않고 영업한 행위는 할부거래법 제34조 제9호 금지행위에 해당한다.

 

드림라이프(주)는 2,081건의 선불식 상조계약과 관련하여 소비자들로부터 미리 받은 금액의 50%를 보전하지 않기 위해 예치기관 등에 거짓의 자료를 제출했다.

 

상조회사가 선불식 상조계약과 관련하여 예치기관 등에 거짓 자료를 제출한 행위는 할부거래법 제27조 제10항에 위반된다.

 

드림라이프(주)는 소비자들로부터 선불식 상조계약의 해제를 요청받은 390건에 대하여 해약 환급금 690,497,365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상조회사가 할부거래법 및 해약 환급금 고시에서 정한 법정 해약환급금을 지급하지 않은 행위는 할부거래법 제25조 제4항에 위반되고, 법 제34조 제11호 금지행위에 해당한다.

 

공정위는 할부거래법을 위반한 드림라이프(주)에 해약 환급금과 지연 배상금을 지체없이 지급하라는 지급명령 및 향후 금지명령과 함께 과태료 400만 원부과를 결정했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 지급하지 않은 해약 환급금이 6억 9천만 원이 넘는 등 막대한 소비자 피해를 유발하였다는 점을 고려하여 법인과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드림라이프㈜ 및 동 법인의 현재 대표이사뿐만 아니라 흡수합병 되기 전 회사인 우리상조(주)의 대표이사에 대해서도 법 위반행위 당시 회사 업무에 관하여 전반적인 책임을 물어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해약환급금을 지급하지 않고 폐업해버리는 선불식 상조회사를 제재함으로서, 상조업계에 경각심을 주고상조업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회복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공정위는 소비자 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하여 상조업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상조회사가 폐업하더라도 위법행위는 엄중 제재해 소비자에 대한 법적인 의무를 끝까지 이행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