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미래 이동수단 혁신 거점 조성

현대차 싱가포르 글로벌혁신센터 기공식 온라인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10/14 [21:0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0월 13일 한국과 싱가포르를 실시간 온라인으로 연결해 개최한 현대자동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 기공식에 참석했다.

 

성 장관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예정대로 “글로벌 혁신센터” 기공식이 개최된 것을 축하하고, 이 혁신센터가 한-싱가포르 양국 경제협력 및 국제적 그린뉴딜 확산의 상징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싱가포르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를 △판매-생산-시승-인도 등 고객 가치사슬 혁신 검증, △혁신적 제조기술 확보, △이동수단(모빌리티) 신사업 성능시험장 등 미래 이동수단 혁신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으로 올해 10월 착공 후, ‘22.11월부터 혁신센터 운영을 통한 전기차 시험생산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간 아세안 자동차 시장은 현지생산체제를 이미 구축한 일본 기업들이 독과점(일본차 점유율 약 78%)하고 있으며, 일본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강점을 보유한 하이브리차로 시장을 유도하여 사실상 한국차 불모지인 상황으로 싱가포르 혁신센터는 일본보다 한 발 앞서 미래 이동수단 가치사슬 전반을 검증할 “개방형혁신 연구소”를 구축한다는데 의미가 크다.

 

2040년까지 내연기관차 제로화를 목표로 최근 전기차 구입보조금(최대 2만 싱가포르 달러), 충전 기반시설 확대(현재 1,600개→30년 28,000개) 등 각종 전기차 유인책을 도입한 싱가포르의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고, 이를 발판으로 미래 자동차의 과감한 혁신기술 연구로 동남아 신시장과 신고객을 창출하는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그린뉴딜의 핵심 과제의 하나로 “미래차 및 연관산업의 수출동력화”를 설정하고, 우리 기업의 현지 충전시설 구축 지원, 전기차 등 다양한 미래차 수출모델 육성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