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수입확대 관련 소비자인식, 긍정적 반응

수입 맥주에 대한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 전반적 만족도 높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11/12 [11:02]

맥주의 맛과 향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가 다양해지고, 주요 수입국과의 FTA가 발효되면서 맥주 수입량과 소비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수입 맥주의 가격 및 소비실태 조사를 통해 소비자후생 효과를 분석했다.

 

맥주의 주요 수입국은 벨기에, 미국, 중국으로, 2020년 상반기를 기준으로 전체 수입량의 약 45.9%를 차지하고 있다. FTA 발효로 주요 수입국 맥주에 부과되던 관세가 철폐되거나 관세율이 낮아지면서 해당 국가별 맥주의 표본 소비자가격이 2017년 대비 2019년에 벨기에산 약 21.2%, 미국산 약 4.2%, 중국산이 약 3.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9년을 기준으로 주요 수입국 맥주의 표본 소비자가격을 판매채널별로 확인한 결과, 편의점이 백화점,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확인됐다.

 

2020년 이후 수입 맥주를 구매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소비실태 및 소비자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8.9%(789명)가 월 1회 이상 수입 맥주를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한국소비자원

 

가장 최근에 구매한 수입 맥주의 원산지는 벨기에 22.6%(226명), 미국 20.8%(208명), 중국 20.6%(206명) 순이었으며, 수입 맥주의 구매 이유(기준)는 ‘맛·향이 좋아서’ 52.0%(520명), ‘가격이 저렴해서’ 22.0%(220명), ‘할인행사를 해서’ 16.9%(169명) 등이었다.

 

수입 맥주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는 평균 7.73점(10점 만점)이었고, 소비자의 88.5%(885명)는 수입 맥주를 재구매할 의사가 높다고 응답했다. 주요 수입 3개국 맥주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에서는 벨기에산 맥주가 평균 7.60점으로 미국산(평균 7.30점), 중국산(7.13점)보다 만족도가 높았다.

 

한편, 조사 대상 소비자들은 수입 맥주가 국산 맥주(100 기준)보다 저렴(평균 93.71)하다고 인식하고 있었으며, 맛·향, 품질(평균 110.16), 다양성(평균 116.75)에 대해서도 국산 맥주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FTA 발효 후 국내 맥주 시장 전체에 대한 소비자인식을 조사한 결과, FTA 발효 및 관세율 하락으로 맥주 시장의 다양성이 확대됐다는 응답은 80.9%(809명), 구매 만족도가 높아졌다는 응답은 79.2%(792명)에 달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후생 효과 분석을 위한 품목별 조사 및 가격 모니터링 등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