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투도 남녀평등 시대, 거부감 NO

20대 타투 경험자는 신체 3곳 이상에 혼합형 타투 선호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2/24 [14:37]

여성은 타투(tattoo, 문신)를 싫어하거나 거부감을 보인다는 기존 인식에서 이제 벗어나야 한다는 근거가 국내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특히 20대 타투 경험자는 신체 3곳 이상에 문자·그림 혼합형 디자인의 타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중앙대 예술대학원 뷰티디자인 전공 이해영 강사팀이 서울에서 20∼40대 타투 경험자 8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타투 경험자의 참여동기에 관한 심층적 분석)는 한국미용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타투 경험자 중 여성의 비율이 60%(48명)로 남성(40%)보다 많았다. 나이별론 20%(71.3%)ㆍ30대(17.5%)ㆍ40대(8.8%) 순이었다.

 

타투 경험자는 신체에 3곳 이상 타투를 하고 그림ㆍ문자가 혼합된 디자인(전체의 46.3%)을 선호했다. 그림 타투만 경험자는 전체의 45%였고, 문자 타투만 경험자는 8.8%에 그쳤다.

 

타투 경험자의 타투 동기는 심미적 동기ㆍ삶의 의미 부여 동기ㆍ개성 추구 동기ㆍ기능적 동기 등 다양했다. 이 강사팀은 자신을 미적으로 돋보이게 하고 싶거나 성적 매력을 표현하기 위한 타투는 심미적 동기, 기록ㆍ보관 등 자신의 특별한 감정을 오래 간직하기 위한 타투는 삶의 의미 부여 동기로 봤다. 자신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첫인상을 더 강하게 보이도록 함으로써 기존 이미지를 벗어나기 위한 타투는 개성 추구 동기, 신체의 결점을 보완하고 상처가 눈에 띄지 않도록 하기 위한 타투는 기능적 동기로 간주했다.

 

이 강사팀은 “타투 디자인에서 표현의 욕구가 더욱 과감해짐을 확인했다”라며 “예전의 소극적인 디자인에서 벗어나 최근엔 그림ㆍ문자가 섞인 다양한 디자인을 선호한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타투는 신체 표면에 상처를 내고 색소를 피부 내에 침투시켜 글자와 그림 형식의 무늬를 새기는 것을 가리킨다. 다른 의미에서 타투는 신체 치장을 통해 자신만의 특정한 의미를 표현하려고 하는 복식의 한 영역으로도 규정된다. 개인의 미적 표현ㆍ감성ㆍ상징성ㆍ정체성 등을 드러내는 표식의 역할도 한다. 타투는 가장 오래된 신체에 하는 예술 행위다. 타투의 어원은 폴리네시아 원주민이 문신을 새기기 위해 침이 달린 기구를 막대기로 두드린다는 것을 뜻하는 ‘타’(Ta)에서 유래했다. 우리나라 타투의 기록은 고대 삼한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패션 아이템으로서의 타투는 2002년 한일 월드컵을 계기로 부정적 이미지와 거부감이 많이 줄어들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