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애플코리아 및 소속 임원 조사방해 행위 고발 및 과태료 제재

전산자료 접근 거부·조사현장 진입 저지 행위 제재 등

Hyun | 입력 : 2021/03/31 [17:56]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애플코리아(이하 애플) 및 소속 임원의 조사방해 행위에 대해 총 3억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법인 및 임원 1명을 검찰에 고발키로 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공정위는 2016년 6월 애플(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의 이통3사에 대한 경영간섭 등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조사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애플이 인터넷 네트워크를 차단해 현장조사 기간 동안 복구하지 않고, 네트워크 단절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총 3억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7년 11월, 2016년 1차 현장조사 방해 혐의와 경영간섭 등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를 확인하기 위해 2차 현장조사를 실시했고, 이 과정에서 애플 임원이 조사공무원의 팔을 잡아당기고 앞을 가로막는 등 조사 현장 진입을 저지·지연함에 따라 애플과 임원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정위 관계자는 조사과정에서 피조사업체의 방어권을 충실히 보장하되, 조사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해 조사의 실효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