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인공지능 생태계 핵심거점 조성 본격화

광주광역시 “인공지능 집적단지 착공식”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11/23 [20:28]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 임혜숙)는 11월 22일 광주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이하 “집적단지”) 착공식에 임혜숙 장관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광주광역시는 집적단지의 각종 기반시설과 건물 등을 조성하기 위한 첫 삽을 뜨는 착공식을 개최하여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착공식은 주제 영상 상영,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축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의 환영사, 집적단지 사업의 경과보고 및 향후계획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2019년 대통령 인공지능 기본구상과 국가전략에 이어, 디지털 뉴딜 등 인공지능 강국을 향한 정책적 노력이 계속되는 가운데, 정부는 광주광역시와의 협업을 통해 인공지능 데이터센터, 실증 환경, 창업환경 등이 집약된 집적단지를 조성하고 인공지능 생태계의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집적단지는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19년)」의 일환으로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4천여억원의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여 인공지능에 필요한 데이터센터 등의 기반시설, 기업, 인재 등이 집약된 인공지능 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집적단지 시설은 광주광역시 첨단 3지구 내의 1공구에 대지 47,256㎡ 규모로 지하 1층 지상 7층의 실증동 및 창업동, 지상 2층의 데이터센터 등 총 3개동으로 구성되며, 2023년 완공 예정이다.

 

집적단지의 핵심기반시설인 인공지능 데이터센터는 연산량 88.5PF*, 규모로서, 대규모 데이터의 수집·축적뿐만 아니라, 다양한 개발도구와 인공지능 반도체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는 등 세계적 기술과 혁신적 서비스를 창출할 거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제25차 4차산업혁명위원회(10.28.)에서 발표한 “인공지능 지역확산 추진방향”에 따라, 앞으로 2025년부터 2029년까지 진행될 2단계 사업을 통해 광주를 “최첨단 국가 인공지능 혁신거점”으로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광주시가 중심이 되어 데이터센터, 실증환경 등의 국가 디지털 기반시설을 지속 확충하고 데이터댐에 구축된 대규모 데이터와 인터넷 기반 자원공유(클라우드) 개발환경을 연계하여, 전국의 기업과 연구자들이 혁신적인 인공지능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일괄(원스톱) 개발 거점으로 도약시킬 수 있는 대형 선도사업을 기획·추진할 예정이다.

 

임혜숙 장관은 “광주가 인공지능 중심도시를 향한 혁신적 도전을 통해, 코로나 이후 시대의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세계적인 인공지능 혁신도시로 발전해나갈 것”을 기대하며,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가 대한민국의 국가 인공지능 핵심 거점으로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