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콘 입찰 담합 4개 조합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42억7,400만 원 부과

대전지방조달청 발주 아스콘 입찰 담합 4개 조합 제재 및 검찰고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11/23 [21:01]

대전지방조달청이 실시한 2017년도~2018년도 대전·세종·충남지역 아스콘 연간 단가계약 입찰에서 담합한 4개 조합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42억 7,400만 원을 부과하고, 4개 조합 모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대전세종·충남 아스콘공업협동조합(이하‘본조합’)과 3개 조합은 대전지방조달청이 실시한 2017년도~2018년도 대전·세종·충남지역 아스콘 연간 단가계약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자, 투찰수량 및 투찰가격을 합의하고 이를 실행한 것을 확인하고 시정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본조합과 3개 조합은 저가 투찰 경쟁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방지하고 구성원들에게 안정적으로 물량을 배분해주기 위해 합의를 했다.

 

본조합과 3개 조합은 2017년도~2018년도 입찰에서 3개 조합이 투찰할 수량을 정하고, 예정가격 대비 100%에 가까운 투찰률에 해당하는 가격으로 투찰하기로 했다.

 

2017년도~2018년도 입찰 공고상 1개 조합이 낙찰받을 수 있는 수량은 전체 공고 수량의 50%를 넘지 못하고 2개 이상 조합이 낙찰받을 수량 합계는 전체 공고 수량의 80%를 넘지 못하도록 규정된바, 본조합과 3개 조합은 3개 조합 각각이 전체 공고 수량의 절반 이상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3개 조합 모두가 낙찰받을 수 있도록 투찰 수량을 조정했다.

 

본조합은 입찰 자체에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3개 조합과의 합의 장소를 제공하고 합의 과정에서 투찰 수량과 가격을 정함에 있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2017년도~2018년도 입찰에서 본조합과 3개 조합이 합의한 투찰수량과 가격대로 3개 조합이 낙찰받게 됐다.

 

 

이번 조치는 구성원 대신 입찰에 참여할 수 있는 아스콘 조합이 행한 담합을 적발·제재함으로써 대전·세종·충남지역의 아스콘 구매 입찰 시장에서의 담합을 근절하는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입찰에 직접 참여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합의 장소를 제공하고 담합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조합까지도 제재했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

 

앞으로도 공정위는 아스콘 구매 입찰 시장에서의 담합행위에 대해 지속해서 감시하고 적발되면 법에 따라 엄중히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