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를위한신문 ConsumerTimesKorea

케이(K)-패션 위조상품, 중국 협력 6천여 점 압수

특허청, 지재권 보호 위해 중국 내 위조상품 유통 실태조사‧단속

강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3/12/19 [16:52]

케이(K)-패션 위조상품, 중국 협력 6천여 점 압수

특허청, 지재권 보호 위해 중국 내 위조상품 유통 실태조사‧단속

강경남 기자 | 입력 : 2023/12/19 [16:52]

특허청과 광저우 해외지식재산센터(이하 IP-DESK), 코트라는 중국 광둥성에서 가방‧의류‧색안경 등의 상품이 한국산으로 둔갑해 유통되는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광둥성을 대상으로 케이(K)-패션 브랜드에 대한 위조상품 실태조사를 시행했다.

 

이에 특허청(청장 이인실)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유정열, 이하 코트라)는 중국에서 판매되는 한국 패션(이하 케이(K)-패션) 브랜드 위조상품 실태조사를 해 중국 당국과의 협력을 통해 위조상품 보관창고를 적발하고, 6,155점의 위조상품을 압수 조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와 관련 11개국 17개소는 중국(6개소), 미국(2개소), 일본, 독일, 러시아,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인도, 멕시코 등 각 1개소이다.

 

 

또한, 실태조사를 통해 광둥성 소재 오프라인 도매시장(19개소), 주요 온라인 플랫폼(12개)에서 케이(K)-브랜드 위조상품을 판매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점포‧링크의 114개 위조 의심표본을 구매해 조사‧분석한 결과, 최종적으로 위조상품은 65개로 판별됐다.

 

위조 의심샘플 114개(케이(K)-브랜드 상표 74개)에 대한 중국 내 상표 등록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중 50%(37개)는 중국에서 상표가 등록됐고, 나머지 50%(37개)는 상표가 등록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위조상품으로 판별된 65개 제품(케이(K)-브랜드 상표 34개)의 중국 내 상표 등록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중 71%(24개) 브랜드는 중국에서 상표가 등록됐지만, 나머지 29%(10개) 브랜드는 상표가 등록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에서 상표가 등록되지 않으면 위조상품이 생산되거나 유통되어도 단속할 수 없으므로, 중국에 진출한 기업들의 경우 적극적인 상표 등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허청은 ‘케이(K)-브랜드 위조상품 민관 공동대응 협의회’를 통해 해외 위조상품 피해가 빈발하는 업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지난 11월에 출범한 케이(K)-브랜드 위조상품 민관 공동대응 협의회는 한국식품산업협회, 대한화장품협회, 한국패션산업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한국음악콘텐츠협회 등 5개 협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해외 위조상품 피해가 빈발하는 업종을 대상으로 협의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해외 지재권침해는 한국산 제품에 대한 신뢰 하락은 물론 국내기업의 수출 감소까지 초래할 수 있다”라며 “특허청은 코트라, 재외공관, 현지 정부와 협력해 우리 기업 수출 확대와 현지 소비자의 피해 방지를 위해 해외 위조상품 피해 대응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