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를위한신문 ConsumerTimesKorea

벼 재해보험 가입 큰 폭으로 증가

농축식품부 판매결과, 전년 대비 가입면적 74.5%, 가입 농가수 64.8% 증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기사입력 2013/06/20 [13:45]

벼 재해보험 가입 큰 폭으로 증가

농축식품부 판매결과, 전년 대비 가입면적 74.5%, 가입 농가수 64.8% 증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3/06/20 [13:45]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는 올해 벼 품목의 재해보험 상품을 판매한 결과(판매기간: 4.29~6.14), 총 42,459호 농가가 116,957ha에 이르는 벼 재배 면적에 대하여 보험에 가입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면적은 74.5%, 농가수는 64.8%가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지역별로는 작년 태풍 피해가 심했던 전남·북 지역의 가입률이 높았는데, 전남은 전체 논 대상면적 중 절반이 넘는 53%가, 전북도 41%가 가입하였다.

올해도 벼 보험이 이렇게 큰 폭으로 증가하게 된 것은 2012년 여러 차례의 거대 태풍으로 인한 벼 피해 증가와 박근혜정부 들어 추진한 농업재해보험제도의 개편 등으로 농업인의 보험에 대한 인식이 많이 개선된 결과로 풀이된다.

지난해 전국사업으로 처음 도입된 벼 재해보험의 경우, 태풍피해로 인해 손해율이 540%에 달해 벼 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들 대부분이 큰 혜택을 봄에 따라 주변 농가들의 벼 보험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게 되었다.

올해 5월 2일, 박근혜정부 국정과제의 하나로 적극 추진 중인 보험상품과 보장범위 확대 등 농업재해보험 제도 개편방안에 대한 현장 농업인의 높은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가와 지자체의 보험료 지원도 꾸준하게 추진(국가 50%, 지자체 약 27%)함으로써 농가 부담을 경감시켜 준 것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보험에 가입한 농가는 모든 자연재해 및 조수해, 화재에 대하여 보상받을 수 있으며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보험을 가입한 농협에 신고하면 피해사실 확인 및 손해평가를 거쳐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농식품부는 관계자는 “벼 보험의 가입률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재해보험이 피해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버팀목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며 “앞으로 농업인들이 재해보험을 더욱 신뢰할 수 있으며 보장범위 확대와 신속한 손해평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재해보험 추진체계를 정비하는 등의 노력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윤지수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