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를위한신문 ConsumerTimesKorea

국내 유통 5개 수입식품 모두 안전

해외 위해정보 분석을 통한 사전 예방적 식품 검사 강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기사입력 2013/07/15 [17:30]

국내 유통 5개 수입식품 모두 안전

해외 위해정보 분석을 통한 사전 예방적 식품 검사 강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3/07/15 [17:30]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해외 위해정보를 분석하여 국내 유통 중인 수입식품 5개 품목에 대한 유해물질 선행조사를 실시한 결과 모든 제품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선행조사는 국내외로부터 수집·분석한 식품 위해정보를 근거로 위해우려식품의 국내 유입 및 유통 차단을 위해 사전 예방적 조사·분석을 말한다.

이번 선행조사(4월~6월) 대상은 ▲미국산 돼지고기 중 락토파민 ▲유럽산 햄류 및 유럽·호주산 치즈류 중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일본산 활가리비 중 카드뮴 ▲중국산 바비큐용 그릴 중 크롬·니켈 등으로, 검사 결과 모든 제품이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락토파민은 성장촉진제로 사용되는 동물용의약품. 다량 섭취시 구토·현기증 등을 일으킬 수 있음, 국내 기준은 0.01ppm(돼지고기 중 미국 : 0.05ppm, CODEX·일본 : 0.01ppm)이다.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오염된 식육가공품, 유제품 등을 통해 감염되는 주요 식중독균으로서 감염 시 가벼운 열·복통·설사 등을 유발하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 패혈증 등을 일으킬 수 있다.(국내 기준은 불검출)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내외 위해정보를 분석하여 위해우려가 높은 식품을 대상으로 선행조사를 실시함으로써 국민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해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선행조사 후, 위해우려가 높은 물질 검출시 수거·검사 확대 실시 등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아울러, 7월~9월에는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한 집단급식소 내 식품에 대한 식중독균 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