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산 승용마 15마리 해마다 보급한다

농촌진흥청, 우리 환경에 맞춘 승용마 육성해 승마산업 발전 기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4/01/09 [14:39]



말은 사람의 몸과 마음에 순기능적인 효능을 지닌 반려동물로 미국, 호주 등 선진국에서는 마필산업의 기여도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0.8∼1.5 % 수준에 이르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

국내 말 산업 역시 성장 잠재력이나 연관 산업에 대한 경제적 유발효과가 매우 크지만 경마 위주의 산업구조로 인해 그 동안 농가소득 향상이나 농촌경제 활력증진에는 한계를 보여 왔다.

특히, 승마산업 선진국들의 경우 다양한 종류의 승용마들을 육성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국내산 승용마 품종을 보유하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국내 토종 유전자원인 제주마에 경주용 말인 더러브레드를 교배시켜 태어난 마필들을 기초축군으로 활용해 우리나라 사람들 체형에 적합한 국내산 승용마를 육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마는 환경적응성이 뛰어나고 질병에도 강한 반면 성인이 타기엔 크기가 작은 것이 단점이었다.

이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에서는 체고가 높은 더러브레드와의 교배를 통해 체고를 기존 130cm 내외에서 140∼150cm 내외로 키우고 체고와 체장의 비율도 1:1인 장방형으로 사람이 앉았을 때 안정감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품성이 온순하고 지구력이 뛰어나 생활승마에 적합한 개체들로 육종하고 있다.

털색은 유전자 연구를 통해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는 흑색(가라)이나 흑백얼루기(가라월라) 위주로 고정하고 있다.

유럽산 승용마 품종들도 자국의 토종마에 기온이 높은 지역에서 자란 핫 블러드 종이나 더러브레드를 교배시켜 육성한 것으로 체고가 162∼167cm으로 높은 편이며 대부분이 장애물 경기 또는 마장마술 등 스포츠용 마필로 육성됐다.

유럽 사람들에 비해 몸집이 작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타기엔 큰 편이며 국내 수입되는 가격도 비싸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시험장에서는 2009년 첫 교배를 시작으로 2010년부터 2013년까지 214마리의 망아지를 생산하고 흑색 및 흑백얼루기 마필 195마리에 대해서는 혈통관리를 위해 한국마사회 말 등록원에 등록을 완료했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총 41마리의 후보승용마를 보급했으며 그 중 한 마리는 지난해 제주에서 열린 승마대회 장애물비월 경기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하는 등 승용마로서의 자질을 인정받았다.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 고문석 장장은 “‘말 산업육성법’ 시행에 발맞춰 우리나라 사람들 체형에 적합한 국내산 승용마를 조기에 육성해 해마다 15마리 정도의 후보 승용마를 보급해 생활승마의 활성화로 승마산업 발전의 계기를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