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차량을 캠핑카로 불법 개조한 업자 검거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4/08/30 [12:57]

 


부산북부경찰서
(서장 김성훈), 안전비리 관련 기획수사 일환으로, 관계기관의 승인 없이 화물차량의 적재장치 부분에 캠핑장비(일명 캠퍼)를 적재할 수 있도록 차량의 구조 및 장치를 임의로 변경한 캠핑카 개조업체 2곳을 관계기관(교통안전공단 부산경남지역본부)과 합동으로 적발해 업주 권 모 씨(, 52) 2명을 자동차관리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3. 7.월경부터 업체를 운영하면서 1대당 900-3,000만원을 받고 화물차량 적재함 부분에 캠핑장비(일명, 캠퍼: 화장실과 싱크대, 에어컨 등까지 시설)를 적재할 수 있도록 변경하거나, 1대당 평균 1,000만원을 받고 화물차량 적재탑 내부에 침상, 가스레인지, 냉장고 싱크대 등 장비를 설치해주는 방법으로 개조를 해온 것으로 확인 되었다.

 

이들에게 개조를 의뢰한 사람들은 통상 캠핑카의 경우 가격이 1억 원대 전후인 것에 비해, 화물차량 개조가 저렴해 이들에게 손쉽게 개조를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이러한 캠핑카로 개조한 화물차량은 그 용도가 화물차량이므로 적재함 내부에 사람이 탑승한 채 사고가 발생할 경우 보험적용이 되지 않아 피해를 키울 수 있으며, ‘캠퍼의 경우는 중량 초과 기준이 없어 적재방식에 대한 기준 및 안전규정 등이 없어, 야영장소로 장착 적재운행 도중 초과된 중량으로 인해 화물 추락 위험이 상당하고, 특히 사람이 탑승한 채 이동 중 추락할 경우 내부 탑승자 및 제3의 주변 차량의 안전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 초래된다는 사실이다.

 

최근 수년전부터 캠핑 레져문화의 확산 및 자동차 튜닝산업 진흥대책에 따라 정부에서는 2014. 6월말부터 일반 승합차의 캠핑카 개조와, 영세 자영업자의 푸드카 개조 등에 대한 규제 완화된 것은 사실이나, 이에 편승해 온라인 상 규제가 풀린 것으로 홍보하고 있으며, 특히 서울 경기 등 수도권 인근에서 화물차 캠핑카 개조업체가 성업 중이며, 부산의 경우는 이번 적발된 업자 2명 역시 온라인 카페 등을 통해 불법개조를 홍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검거된 화물차량 캠핑카 개조업자들 뿐만 아니라, 이들에게 차량 개조를 의뢰한 소유자들도 현행법령 위반이 되므로 계속 수사할 예정이며, 특히 앞으로 화물차량의 캠핑카 개조는 허용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대한 홍보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향후 경찰은, 레져인구 1천만 시대의 안전한 캠핑문화 정착을 위해 캠핑카 불법 개조업자와 차량개조를 의뢰한 차주에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계도 및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박정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