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DMB)·라디오(FM) 철도터널서 끊김 사라진다

재난상황 시 눈과 귀가 될 DMB·FM 위해 591개 터널·역사에 설치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6/16 [18:49]

그동안 철도터널 등 지하공간에서는 전파를 연결해줄 중계 안테나가 없어서 디엠비(DMB) 방송이나 라디오(FM)가 끊기는 일이 잦았는데, 앞으로는 수신 설비를 설치해 끊김 없이 보고 들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철도터널과 지하역사에서 비상 시 방송을 시청하거나 청취할 수 있도록 전파 케이블(안테나) 등 수신 설비를 2018년도부터 차례대로 설치하기로 했다.

 

설치 대상은 국가가 관리하는 철도터널 784개소 중 200m 이상 터널 529개소와 지하역사 62개소(796)이며, 총사업비는 약 1,250억 원이 투입된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철도설계기준(국토교통부고시)을 개정(‘17.6.9)하여 200m이상 되는 터널에 재난방송 수신 설비를 설치하도록 하고, 이용객이 집중된 수도권 광역철도 구간*부터 우선 설치하기 위해 올해 7월에 설계를 시작하여 2020년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약 171억 원이 투입된다.

 

 

 

 


또한
, 나머지 구간인 일반철도와 고속철도 노선에도 이용객 수, 열차운행 속도 등을 고려하여 단계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박영수 철도시설안전과장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철도 터널 내에서도 DMBFM 방송을 보거나 청취할 수 있게 되므로 재난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실시간으로 재난정보를 전파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등 철도이용객의 안전을 한층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