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사용 물병, 1회용 플라스틱 물병시장 잠식전망

전 세계 재사용 물병시장, 아시아·태평양지역 주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6/19 [15:47]

여러 번 재사용이 가능한 물병(이하 재사용 물병)이 페트병 등 1회용 플라스틱 물병 시장을 빠르게 잠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인 비스페놀 A(BPA)가 포함되지 않은 트라이탄’(Tritan) 소재 물병 등이 대표적인 재사용 물병에 속한다.

 

미국의 건강과학 전문 인터넷 매체인 더 에디션 트루스’(The Edition Truth)530일자 기사를 통해 재사용 물병이 환경에 상당한 부담을 주는 1회용 물병을 대체, 글로벌 물병 시장점유율을 크게 확대해가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의 시장 분석기관인 투명성 시장 연구’(Transparency Market Research) 보고서에 따르면 재사용 물병의 세계 시장은 20162024년 새 연평균 4.2%씩 증가, 2015704000만 달러에서 20141019000만억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재사용 물병은 1회용 물병에 비해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이 훨씬 적다는 것이 우선 돋보인다. 1회용 물병 생산에 사용되는 석유석탄 등 화석 연료의 소비를 줄이는 데도 기여한다.

 

재사용 물병 제조에 투입되는 소재는 금속폴리머(플라스틱)실리콘유리 등 다양하다. 이중 폭 넓은 가용성, 차별화된 기능, 낮은 가격 등의 이유로 현재 가장 큰 수요를 창출하고 있는 것은 플라스틱 소재 재사용 가능 물병이다. 특히 가격이 싸고 BPA가 없는 트라이탄(Tritan) 소재 재사용 물병이 인기를 누리고 있다.

 

플라스틱 다음으로 수요가 많은 소재는 금속이다. 금속 소재 재사용 물병은 물을 덥거나 차게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투명성 시장 연구가 수행한 소비자 설문 조사에선 금속 소재 재사용 물병이 2024년엔 전 세계 재사용 물병 시장의 33.5%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재사용 물병 시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주도하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20162024년 연평균 5.0%씩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슈퍼마켓의 지속적 확대, 전자 상거래의 폭발적 인기, 라이프스타일의 변화 등이 이 지역에서 재사용 물병의 수요를 크게 늘릴 것으로 여겨진다. 특히 중국이 2024년까지 재사용 물병의 아시아태평양 시장을 계속 지배할 것으로 예측됐다. 중국은 재사용 물병의 주요 소비처일 뿐만 아니라 제조업체 수에서도 최고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