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청사포, 인공·자연환경 조화 “대통령상 수상”

“2017 국토경관디자인대전” 시상식…공원부터 시장·마을까지 다양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7/10 [16:39]

부산에 있는 어촌, 청사포가 올해 품격 있는 국토, 아름다운 경관으로 뽑혀 대통령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청사포 마을 내에 있는 인공 시설물과 자연 경관물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아 오는 12일 서울에서 열릴2017 대한민국 국토경관디자인대전(이하 국토경관디자인대전)에서 시상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경관디자인대전은 창의적이고 우수한 경관·디자인 조성사례를 발굴·홍보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국토연구원·파이낸셜뉴스가 주최하고 국토경관과 밀접한 6개 학회가 공동으로 주관하여 개최하는 행사다.

 

국토부는 국토·도시공간의 품격제고, 경관·디자인에 대한 국민공감대 형성을 위해 국토도시디자인대전(’09.)경관대상(’11.)을 각각 시행 중, 유사한 성격의 두 개 공모전의 예산절감 및 행사 가치제고를 위해, ‘16년부터 국토경관디자인대전으로 통합 시행하고 있다.

 

올해 국토경관디자인대전은 품격 있는 국토, 아름다운 경관을 주제로 6개 일반부문과 1개 특별부문을 대상으로 공모(3. 27.~4. 28.)하여 총 105개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6개 학회가 구성한 심사위원단이 서류 및 현장심사를 통해 선정한 우수작 20점에 대해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 등을 시상한다.

 

대통령상에는 부산광역시의 행복한 도시어촌 청사포 만들기, 국무총리상에는 안동시의 안동의 역사 문화를 걷다가 선정됐으며, ‘세종호수공원 조성사업7개 사업이 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대통령상으로 선정된
행복한 도시어촌 청사포 만들기는 마을회관 및 청사포 마켓 건립 등을 통한 커뮤니티 회복을 꾀하고, 진입도로 정비·공영주차장 건립 등을 통해 방문객 접근성 개선하는 등, 청사포 마을 내에 있는 시설물을 주변 자연경관과 조화롭게 배치하여 인지성·접근성·편의성을 높인 디자인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올해 국토경관디자인대전은 국토·도시·건축·토목·조경·공공디자인 등 경관·디자인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가 참여한 점에서 올해 수상작들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의 경관·디자인 사례로 볼 수 있다.”라고 밝혔다.

 

시상식에는 각 분야의 수상자와 국토교통부 손병석 제1차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조정식 위원장을 비롯해 관련 전문가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당일 시상식장에는 수상작품이 전시되며, 시상식 후에는 이우종 심사위원장을 좌장으로 국내외 경관디자인 전문가가 참가하는 국제포럼이 이어질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