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스타벅스-미듬영농조합, 계속 진행

4,300톤 커피박 재활용 커피퇴비 2만5천포대 생산 100여 농가 지원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7/13 [13:26]

경기도는 농업과 기업의 상생모델 구축을 위해 도, 스타벅스, 미듬영농조합법인 간에 추진했던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과 자원 재활용을 위한 업무2017년도에도 순항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약 4,300여 톤의 커피박을 모아 재활용 커피 비료 25000포대를 생산했다. 이를 평택지역 친환경 벼 생산단지에 무상으로 공급, 100여 농가가 혜택을 받았다.

 

또한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상품개발 및 친환경 커피퇴비 생산용 커피박 제공, 25,000포대 커피퇴비 구입을 위한 1억 원의 기금지원을 할 예정이며, 비료 무상공급을 통한 수익금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할 계획이다.

 

스타벅스에서 나오는 커피 찌꺼기로 만든 친환경 퇴비를 활용해 생산한 친환경 쌀을 안전한 농식품(라이스바, 라이스칩 등)으로 다시 스타벅스에 공급하는 자원 선순환 구조는 국내상생협력 대상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미듬영농조합은 평택지역 200여 농가와 협력해 가공용쌀 생산단지를 조성, 우렁이를 활용한 친환경농법으로 연간 600여 톤의 쌀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인증과 특허를 보유한 우수 가공품 생산시스템을 통해 안전하고 품질 좋은 경기도 농산물을 전국 스타벅스 750여 매장에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50억 원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또한 친환경쌀로 만든 라이스바, 라이스칩 등을 중국(700만원), 싱가풀(100만원)에 이어 대만, 미국, 캐나다, 쿠웨이트에 수출을 추진하는 등 지역농산물의 특색을 살려 경쟁력 있는 제품개발로 경기 농산물 판로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이관규 경기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한 커피퇴비는 폐기물처리 비용 절감과 친환경농산물 생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앞으로도 자원재활용을 통한 친환경농업으로 환경보전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