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가공식품, 생수 3.0배·맥주·아이스크림 1.7배 비싸

주요 소비생활 수입가공식품 국내산보다 비싸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7/14 [17:40]

최근 식품시장에서 수입식품의 점유율은 절반 수준에 이르고 있으며, 특히 수입가공식품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이 주요 소비생활 수입가공식품 6개 품목군(18개 품목)의 판매가격을 국내산과 비교분석한 결과, 수입산 가격이 국내산보다 1.23.0배 높았고, 수입산의 통관후 수입가격대비 판매가격은 최대 6.6배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백화점
3, 대형마트 6(·오프라인 각 3)에서 ’173월부터 5월까지 수입 및 국내산 가공식품의 판매가격을 총 4회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모두 수입산이 국내산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비싼 품목군은 생수로 약 3.0배 높았고, 맥주·아이스크림 1.7, 주스·과자 1.3, 소스 1.2배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중
17년 수입가격과 비교 가능한 5개 품목의 통관 후 수입가격과 판매가격을 비교한 결과, 가격 차이가 가장 큰 품목은 생수로 약 6.6배 차이가 났다. 이어서 맥주 6.5, 소스(마요네즈) 4.0, 소스(케첩) 3.2, 주스(오렌지주스) 2.0배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FTA 발효국(9)의 주요 수입소비재 99개 품목의 판매가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동 수입소비재의 판매가격 동향 등을 분석하여 소비자에게 가격정보를 제공하고 관계 당국에 정책 참고자료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