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절기 산림 내 위법행위 특별단속 실시

구미국유림관리소, 산림 내 위법행위 특별단속 나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7/14 [18:11]

남부지방산림청 구미국유림관리소(소장 최상록)은 여름휴가철 산행·야영객 증가로 불법 상업행위와 산지오염 등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831일까지 산림 내 위법행위를 집중 단속한다고 밝혔다.

 

중점 단속대상은 산행 및 야영관련 불법행위, 산간 계곡 내 무단점유, 자릿세 징수 등 불법상업행위, 불법시설물 설치, 임산물 불법 굴·채취 및 산림오염행위이다.

 

이번 단속은 이러한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산림특별사법경찰관 및 산림공무원 40여명으로 특별반을 구성하여 청도군 운문산 계곡, 상주시 속리산 계곡 일대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산림 내 쓰레기를 버리는 행위 등 불법 행위자에 대해서는 산림보호법에 따라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형사 처벌을 하는 등 강력하게 단속할 예정이다.

 

구미국유림관리소장은 산을 찾는 국민들에게 산림자원의 중요성과 불법행위에 대한 처벌규정을 전파시켜 위법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겠다.”산림 내 올바른 휴양문화 정착을 위한 관광객 및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