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타다 응급약품 필요하면 1~8호선 ‘굿닥’ 이용

물품보관함 내 연고·파스·생리대 등 무료이용 가능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7/27 [17:11]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기존에 서울 지하철 5~8호선에만 운영하던 무료 응급약품 보관함 굿닥서비스를 오는 728일부터 서울 지하철 1~4호선에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굿닥응급약품 보관함 서비스는 지난 5월부터 서울 지하철 5~8호선 35개역에 설치되어 운영해 오면서 시민들의 큰 관심과 호응을 받아왔다. 이용 방법이나 사용 가능 역사에 대한 시민들의 이용 문의가 빈번한 상황이며, 이용자가 증가하면서 응급약품 보충도 주 1회 이상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531일 양공사 통합과 함께 굿닥서비스를 1~4호선까지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해, 이번에 1호선 시청역 등 20개역에서 서비스를 추가해 시행한다.

 

굿닥보관함 서비스는 지하철 이용 시민이 응급처치가 필요할 때나 약국이 운영하지 않는 시간에 약이나 위생용품이 필요할 때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공개된 비밀번호로 역 물품보관함 문을 열고 의료용 밴드, 파스, 연고, 비타민 등의 상비약품과 생리대, 휴지 등의 위생용품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지하철 물품보관함 중
1개에 할애된 굿닥전용함에 비치되는 물품은 지속적으로 보충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만약 찾는 물건이 없을 경우 카카오톡(아이디: @goodoc)으로 메시지를 보내 요청하면 보충해 준다.

 

이 서비스는 서울교통공사, 병원·약국 검색 어플리케이션 굿닥(goodoc)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케어랩스, 1~4호선 물품보관함 운영 업체인 주식회사 새누, 3개 기관이 공동으로 협력하여 추진됐다.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은 “5~8호선에 도입되어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응급약품 무료제공 서비스를 통합과 함께 1~4호선까지 확대했으니 시민 여러분이 많이 이용해주시길 바란다.”라며, “무료 서비스인 만큼 급하게 간단한 약품이나 위생용품이 필요한 시민이 먼저 이용할 수 있도록 서로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