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해피포인트 활용 저소득가정 아동 후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연계, 결식우려 아동 500명에 총 5천만 포인트 지급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8/03 [16:33]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방학을 맞아 저소득가정 아동 500명에게 전국 SPC그룹 브랜드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해피포인트 총 5천만 포인트(5천만 원 상당)를 후원한다고 3일 밝혔다.

 

SPC그룹은 해피포인트 10만 포인트가 적립된 카드 500장을 아동복지전문기관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하 재단)을 통해 결식 우려가 있는 저소득 가정 아동에게 전달한다.

 

해당 카드로 파리바게뜨, 던킨도너츠, 배스킨라빈스, 빚은 등 SPC그룹이 운영하는 전국 6,300여 매장에서 해피포인트를 현금처럼 사용해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SPC
그룹 관계자는 전국 어디서나 편리하게 매장을 이용할 수 있는 SPC그룹의 해피포인트를 활용해 결식우려 아동을 효과적으로 도울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앞으로도 회사의 강점을 살린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SPC그룹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서울 중구 무교동에 위치한 재단 본부에서 저소득 가정 아동 지원을 위한 해피포인트 전달식을 진행했다. SPC그룹은 겨울방학을 맞는 오는 12월에도 해피포인트를 통해 저소득 가정 결식우려 아동을 도울 계획이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