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시금치·배추 등 가격 상승

2017년 7월 생필품 가격동향 분석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8/07 [15:54]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7월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오이·시금치·배추 등의 가격이 전월에 비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가격이 많이 상승한 10개 품목 중 5개는 신선식품이었으며, 가공식품 1, 일반 공산품 4개였다. 신선식품은 오이(54.0%)·시금치(46.2%)·배추(43.6%)·호박(34.0%)·(5.7%)가 상승했고, 가공식품은 냉동만두(6.7%), 일반 공산품은 린스(34.8%)?샴푸(17.3%)?염모제(10.8%)·세면용비누(8.0%)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 오이·시금치는 전년 동월(’167)에 비해서도 각각 44.0%, 16.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이·시금치·배추 등은 백화점이 상대적으로 비쌌으며, 샴푸는 대형마트가, ·냉동만두 등은 SSM이 상대적으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가격이 많이 하락한 10개 품목 중 5개는 신선식품이었으며, 가공식품 2, 일반 공산품 3개였다. 신선식품은 갈치(-23.3%)·감자(-13.6%)·양파(-9.7%)·당근(-5.1%)·마늘(-4.0%)이 하락했고, 가공식품은 단무지(-5.8%)·캔커피(-4.6%), 일반 공산품은 치약(-6.9%)·구강청정제(-6.4%)·갑티슈(-4.8%)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자
·양파 등은 전통시장이 상대적으로 저렴했으며, 치약은 백화점이, 단무지·캔커피 등은 대형마트가, 갈치는 SSM이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한편, 금년 들어 가격이 많이 상승했던 계란(0.5%)·오징어(0%)의 경우, 크게 변동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년 동월
(’167)과 비교했을 때에는 오이(44.0%)·계란(42.5%)·감자(35.6%)·오징어(35.5%)·호박(31.8%)·(23.9%) 등이 상승했고, 샴푸(-20.1%)·린스(-17.4%)·물휴지(-16.0%)·핸드로션(-14.8%)·마늘(-11.3%)·베이비로션(-11.3%) 등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맞춤형 생필품 가격정보를 주간단위로 제공하고 있으며,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www.price.go.kr)’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