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앨버트 테일러 가옥 딜쿠샤 등 4건 문화재 등록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8/08 [16:57]

문화재청은 서울 앨버트 테일러 가옥(딜쿠샤), 경기도청사 구관, 경기도지사 구 관사, 김 골롬바와 아녜스 자매(석고상) 4건을 문화재로 등록했다.

 

등록문화재 제687호 서울 앨버트 테일러 가옥(딜쿠샤)는 일제강점기 당시 AP통신사 특파원으로 일하면서 3·1운동을 세계에 알리고 한국의 독립 운동가들을 도왔던 앨버트 테일러(Albert W. Taylor)1923년에 지어서 1942년 일제에 의해 추방당할 때까지 가족과 함께 살았던 가옥이다. 총면적 624에 이르는 붉은 벽돌의 장방형(사각형) 평면을 가진 저택(2)으로 건축적 가치도 있다.

 

 


딜쿠샤
(DILKUSHA)는 인도의 딜쿠샤 궁전에서 따와 작명한 힌디어로 이상향·기쁨의 뜻을 담고 있으며 저택 초석에 새겨져 있는 이 건물의 별칭이다. 특히, 이 건물은 2016226앨버트 테일러의 가옥(딜쿠샤)’의 보존을 위하여 기획재정부·문화재청·서울특별시·종로구청이 협약을 체결한 곳으로, 중앙정부와 자치단체가 문화재 복원과 활용에 상호 협력한 모범사례로 평가된다.

 

이 건물은 앞으로 독립운동의 소중함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2019년까지 복원하여 일반인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등록문화재 제688경기도청사 구관1963년 경기도청을 수원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하고 건축설계와 공사를 거쳐 19676월에 준공된 건물로서 이 시기 전국적으로 건립된 관공서 건물의 기준이 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한국 1세대 현대 건축가로 활동하였던 김희춘(1915~1993)과 나상진(1923~1973)의 공동 설계 작품으로 중정형(中庭型, 건물들 안에 뜰을 둔 구조) 평면 도입, 단순하고 기하학적인 평면과 형태 구성 등 1960년대 한국 건축계에 큰 흐름을 보이던 모더니즘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주고 있다. 이와 함께, 건립 이후 현재까지 본래 용도인 행정업무시설로 그대로 활용되고 있다는 점에서 등록문화재로서 가치가 있다고 판단된다.

 

등록문화재 제689경기도지사 구 관사역시 경기도청 이전과 함께 지사의 공관으로 건축된 건물이다. 해방 이후 건축된 모더니즘 경향의 60년대 주거건축이 현재 거의 남아 있지 않은 상황에서 간결하고 단순한 모더니즘 특성이 잘 반영된 공관 건물로서 가치를 담고 있다. 설계자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건축 디자인의 세부수법 등을 통해 볼 때 경기도청사 구관 설계자인 김희춘과 나상진의 작품으로 추정하고 있다.

 

등록문화재 제690호 김 골롬바와 아녜스 자매(석고상)은 우리나라 현대 조각가 1세대에 속하며 한국 가톨릭 조각의 선구자인 김세중(19281986)의 대표작으로, 1839년 기해박해(己亥迫害) 당시 순교한 김효임·김효주 자매를 조각한 작품이다. 1950년대까지 한국에서는 석고가 조각의 주재료였으나 대부분 파손되었거나 원형을 유지하는 경우는 드물다. 그러나 본 석고상은 보존상태가 양호하며, ‘1회 성미술전’(1954)에 출품됐던 작품으로서 1950년대 한국미술사의 한 양상을 보여주고 있어 사료적, 미술사적 가치가 크다.

 

서울 앨버트 테일러 가옥(딜쿠샤)와 경기도청사 구관 등 4건의 등록문화재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협력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