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막바지, 지하철 타고 계곡으로 떠나요

지하철로 가는 수성동 계곡, 진관사 계곡, 수락폭포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8/09 [15:56]

여름 휴가철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다. 아직 휴가를 떠나지 못했다면 지하철을 타고 서울 근교계곡에서 더위를 식히자.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가 저렴한 비용으로 교통 체증 없이 지하철을 이용해 떠날 수 있는 여름철 피서지들을 모아 소개했다.


무더위에 지쳐 여름휴가를 떠나고 싶은 사람들이 찾는 계곡 명소 중 지하철을 이용하면 쉽게 갈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인왕산 수성동 계곡, 북한산 진관사 계곡, 수락산 수락폭포이다. 계곡물에 발 담그면 등줄기까지 시원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3호선 경복궁역에서 도보로 20분 거리에 수성동 계곡이 자리해 있다. 정자와 암반에 앉아 맑은 물줄기가 암반 위로 시원하게 흐르는 것을 볼 수 있다. 고개를 들면 인왕산 봉우리가 보인다. 경복궁역에서 마을버스를 타면 10분 만에 계곡 입구에 다다를 수 있다.


 


진관사 계곡은 물이 많고 호젓한 곳에 위치해 북한산 계곡들 중 백미다
. 3호선 구파발역이나 연신내역에 내려 버스로 15분 정도 가면 진관사 계곡 물소리를 들을 수 있다. 숲이 울창해 그늘에서 쉴 수 있고 물이 깊지 않고 수량도 적당해 아이들이 물놀이를 즐기기에도 손색이 없다.


7호선 장암역에서 석림사를 거쳐 수락폭포까지 1시간 남짓이 걸린다. 수락산 여러 폭포 중 수락폭포가 물줄기가 커서 물놀이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붐빈다. 수락산에서는 옥류폭포, 금류폭포도 장관을 이루어 시원한 물줄기를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더위를 식힐 수 있다.


요즘 지하철을 타면 사람들이 예전만큼 붐비지 않는다. 다들 어디론가 피서를 떠나서인가라는 생각에 여름 피서 생각이 더욱 간절해진다면.. 아직 무더운 여름이 끝나지 않았다. 일상이 끝난 후 야밤 바캉스를 떠나보자.


5호선 여의나루역에 내리면 여의도한강공원 ‘2018평창 빌리지체험존을 방문할 수 있다. 이곳에서는 봅슬레이, 컬링, 아이스하키, 스키점프 등을 820일까지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10시까지 운영하니 여름밤에 열대야를 견디기 힘들면 지하철을 타고 한강으로 나가보자.


열대야로 여름밤 잠이 오지 않는다면 7호선 뚝섬유원지역에 내려 한강 별보기 체험교실에 참여할 수 있다. 망원경으로 별을 볼 수 있고 대학교 천문동아리 연합 회원들에게서 별자리 설명을 들을 수 있다. 813일까지 전망문화콤플렉스 자벌레에서 오후 630분부터 930분까지 무료로 운영되며 현장에서 접수 가능하다.


5호선 여의나루역 여의도한강공원에서는 820일까지 수상레포츠 종합체험장이 운영된다. 카약, 카누, 수상자전거, 모터보트 등의 수상레포츠를 즐길 수 있다. 참가비는 1인당 1만 원 선이다.


 


24
시간 문을 닫지 않는 미술관이 있다. 필동 골목의 자투리 공간마다 조형물, 벽화, 그림 등이 설치되어 있는 거리 미술관(스트리트 뮤지엄)’이다. 3호선 충무로역 4번 출구에서 나와 남산한옥마을로 오르다 보면 예술통 삼거리에서 유리 속 그림을 내려다보고 사변삼각 뮤지엄에서 윤석남 작가의 그린룸을 감상할 수 있다. 긴긴 여름밤 고즈넉한 필동 거리에서 예술 작품을 감상하자.


여름에 시원한 곳 하면, 지하철! 은행! 그다음은 미술관이다. 더위에 지친 아이들과 같이 가면 좋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은 7호선 하계역 또는 중계역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있다. 이 미술관에는 어린이 갤러리와 하트탱크 놀이방이 있다. 어린이 갤러리에서는 <율동: 규칙과 운동감>93일까지 전시되며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하철이 시민들에게 도심 속 바쁜 일상에 편리한 교통수단이면서 동시에 도심 속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이동수단으로써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그러기 위해서 서울지하철을 쾌적하고 안전하게 운영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