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 분쟁소송, MG손해 3배 이상 급증

MG손해 9.6% 가장 높고, 한화손해 5.8% 높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9/04 [16:10]

손해보험 분재소송 건 전년 동기대비 전체 21% 감소해 지속적 하향 추세이다.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이하 금소연’, 상임대표 조연행 )은 손해보험사가 소비자와 분쟁조정 중 보험사가 먼저 소송을 제기하는 건수가 20162/4분기 133건에서 20172/4분기 105건으로 전년 동기대비 28건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MG손해는 전년 2/4분기 7건에서 금년 2/4분기 20건으로 3배 가까이 증가해 여전히 개선이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대부분 손보사가 하향 추세로 낮은 소송제기율을 보이고 있음에도 MG손해는 크게 역주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해보험사의 분쟁조정건수는 20162/4 8,717건에서 20172/4분기 9,650건으로 933건 증가 했다. 분쟁조정 중 소송제기 현황을 분기별로 보면 1분기에 48, 2분기 57건으로 소폭 증가했으나 전체적으로는 내려가고 있어 안정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쟁조정 중 보험사가 소송을 제기한 비율이 가장 높은 보험사는 MG손해보험으로 9.6%로써 가장 높았으며, 이어 한화손해가 5.8%, 롯데손해가 3%로 높았다. 반면에 더케이손해, AIG손해,ACE손해, 농협손해는 한 건도 없어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고, 이어 동부화재, KB손해가 0.1%로 낮았다.


특히, 한화손해는 소송제기 건수가 전년 2/4분기 17건에서 금년 2/4분기 36건으로 2배 이상 급증했으며,‘2016년 보험계약무효확인 및 부당이득반환청구소송에서도 MG손해(202) 다음으로 높은 191건을 기록하고 있어 소비자를 상대로 한 소송이 급증하고 있다.


금소연 이기욱 사무처장은 손보사의 분쟁중 소송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개인을 상대로 한 무리한 소송이 감소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여전히 정당한 절차 없이 갑자기 소송을 제기해 소비자를 압박하는 보험사나 소송 건수가 급증하는 보험사에 대해서는 금융당국의 지속적인 집중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