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빠다코코낫 빵, 나일론실 이물 소비자 발견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9/06 [16:05]

[소비자=김규택 기자] 식품에서 이물질이 안 나오게 할 수 없을까?


최근 롯데제과(대표이사 김용수) 바다코코낫 빵에서 나일론실 같은 이물질이 발견된 사실이 본지에 답지됐다.


본지가 확인한 결과 피해 소비자가 빠다코코낫 빵을 개봉해 한입 배어먹었는데 그 속에 나일론실 씹히는 것을 발견하고 롯데제과 측에 바로 알렸다.


 

                                       ↑빠다코코낫 빵에서 나온 이물

         ↑롯데 축이 보낸 사과문과 새 상품


연락을 받은 롯데 측은 피해 소비자에게 새 제품과 함께 사과문을 발송하면서 해당제품도 함께 보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 사건을 이렇게 마무리됐지만 소비자는 롯데제과 측이 이름에 걸맞게 생산과정에서도 이물질이 발견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