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사 멤버십 포인트 59.3%, 사용 전 소멸

사용제한 등 원인, 통신비 결제(데이터·음성통화) 등 확대 필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09/28 [17:34]

최근 생활비 절감의 일환으로 상품이나 서비스 구입에 통신사 멤버십 포인트를 활용하는 소비자가 많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이통통신 3사의 멤버십 포인트 운영실태와 소비자 이용실태를 조사했다. 대부분의 소비자는 포인트 혜택이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었지만, 지급된 포인트의 상당 부분인 약 59.3%를 유효기간 내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멤버십 등급에 따라 소비자는 1년에 4~12만 포인트를 제공받아 통신사의 제휴가맹점 등에서 상품이나 서비스 구입대금의 일부를 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다. 포인트는 연초(11)에 지급되고, 연말(1231)에 소멸하여 유효기간은 최대 1년이다(통신서비스 해지 시 즉시 소멸).


소비자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자의 72.7%멤버십 포인트 혜택이 중요하다고 응답하여 멤버십 포인트를 통신 서비스의 중요 내용으로 인식하고 있다.


월평균 사용횟수는 3.75회였고, 주 사용처는 일상생활과 밀접한 편의점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제과점, 영화관 순이었다. 또한,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47.0%)는 멤버십 포인트가 생활비 절감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는데, 남성보다 여성이, 50대보다 20~30대가 더 긍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멤버십 포인트는 대개 상품 또는 서비스 구입대금의 5~20% 등 일정 비율만 사용할 수 있고, 사용처별로 1일 또는 1주 사용횟수는 1~2회로 제한된다. 소비자가 많이 이용하는 편의점, 제과점 등은 상품 가격이 소액이어서 보유한 포인트가 많아도 사용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인트 사용량이 확인되는 142명의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2016년 통신사로부터 지급받은 1인당 평균 81,452 포인트 중 사용률은 40.7%(33,155 포인트)로 나머지 59.3%(48,297 포인트)는 사용하지 못하고 소멸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인트 이용 관련 소비자 불만사항으로는 상품 대금 중 포인트 결제 비율이 낮다36.6%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이 많지 않다’ 22.2%, ‘연말에 잔여 포인트가 소멸된다’ 20.5%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개선사항으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52.3%)멤버십 포인트를 이용한 통신비 결제를 요구했다.


소비자가 멤버십 포인트를 지급받기 위해서는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과는 별도로 멤버십 회원에 가입해야 하며, 비회원의 경우에는 멤버십 혜택을 누리지 못한다. 따라서 소비자들이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 시 간편하게 멤버십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멤버십 포인트를 더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면 통신요금 등 가계 생활비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았다. 따라서 현행 포인트 결제 비율 제한을 완화하여 1회 사용가능 포인트 양 확대 포인트로 음성통화 결제 또는 데이터 구입 등 포인트 사용범위 점진적 확대 등을 관련 협회와 관계 부처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