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서 “서울-모스크바 365 패션쇼” 개최

서울시와 한국문화원, 러시아 내 K-패션 위상 제고 위한 공동행사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0/03 [20:12]

유럽 한류 열풍 중심지 러시아에서 K-패션을 알리는 서울-모스크바 365 패션쇼의 런웨이가 펼쳐졌다.


서울시와 주러시아 한국문화원은 102(현지시간 18), 러시아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K-, K-뷰티의 열풍에 이어 한류 패션의 경쟁력을 보여줄 서울-모스크바 365 패션쇼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 365 패션쇼는 일상 속에서 시민들이 패션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패션문화축제이다. 2016년부터 남산, 광화문, 청계천 등 서울의 다양한 명소에서 100회 이상 진행되고 있으며, 해외 도시에서 패션쇼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 내 한류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금년부터 한국 문화원이 매년 개최하는 한국문화제행사와 연계해 진행되며, 행사 전부터 러시아 언론과 초청관객 등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모스크바 주재 각국 대사 등 외교단들이 참관해 러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K-패션의 매력을 알리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서울시는 이번 행사를 통해 고부가가치 산업의 대표 분야인 패션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러시아 패션 시장을 새롭게 개척하기 위한 발판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한국문화원은 음악, 영화, 무용, 미술, 연극, 출판과 문학, 스포츠에 이어 생활한류인 의상 분야까지 한국 문화콘텐츠가 확산되는 계기가 된 의미 있는 행사가 됐다고 밝혔다.


서울-모스크바 365 패션쇼에는 ‘CHARM’S(참스)’의 강요한 디자 이너, ‘YOHANIX(요하닉스)’의 김태근 디자이너, ‘MUNSOO KWON(문수권)’의 권문수 디자이너가 참여해 한류 패션의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는 컬렉션으로 런웨이를 장식했다.


강요한 디자이너는 개성 넘치는 디자인으로 젊은 층에게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이번 패션쇼는 스트리트 패션을 감각적으로 표현해 한류 패션의 트렌드를 보여주는 컬렉션을 선보였다.


김태근 디자이너는 정교한 자수와 자체 개발한 프린팅, 시그니쳐 스터드가 적절하게 조화를 이룬 독창적인 의상으로 거리의 주인공이 되는 스트릿 카펫을 지향하는 컬렉션을 선보였다.


 


권문수 디자이너는 한국 청년들의 꿈과 미래를 담아낸 컬렉션으로 대한민국 패션계의 미래를 밝히는 무대를 꾸몄다
.


또한, 러시아의 대표 디자이너이자 원로 예술인 자이체프의 러시아 의상 20점도 선보여 한-러 의상문화 교류의 장이 됐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융합경제과장은 시민과 함께 즐기는 축제로 자리 잡은 서울365패션쇼가 한류 열풍의 중심지인 모스크바에서 한국의 멋을 선보이는 문화사절단의 역할을 하게 되어 기쁘다.”, “고부가가치 산업의 대표 분야인 패션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러시아 패션 시장을 새롭게 개척하기 위한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