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정신건강 빨간불, 조기발견 시스템 강화

광역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조기정신증 평가서비스' 10월부터 4개센터 확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0/10 [16:25]

서울시는 정신건강의 날(10.10)을 맞아 청년층의 우울증·중독 증가 등 정신건강 문제를 예방하고 청년들이 결정적 시기를 놓치지 않고 정신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청년마음건강 평가서비스' 사업을 확대한다.


기존 광역형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만 운영하던 '조기정신증 평가서비스'10월부터 3개 자치구(양천·종로·중구)에서도 받을 수 있도록 확대한다고 밝혔다.


'결정적 시기'란 뚜렷한 정신병적 증상이 드러나기 전 상태(정신증 고위험군)를 포함해 뚜렷한 정신병적 증상이 발현된 시점부터 최대 5년까지 시기를 말한다. '조기정신증'이라고도 한다.


우리나라는 정신질환 초발 연령대인 청소년기, 초기 성인기의 정신질환 조기발견 체계가 미흡해 정신질환이 만성화되는 경향이 있어 청()년은 정신건강검진 사각지대에 있는 실정이다.


'조기정신증 평가서비스'는 청소년기, 초기 성인기의 정신질환 조기발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시가 '06년부터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운영하던 서비스다. 센터는 정신건강전문요원이 14~29세 청()년층을 대상으로 면담, 설문지, 구조화된 면담도구를 통해 2~3회 상담하고 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 자문, 전문가 평가 후 방안을 결정하는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서울시는 더 많은 청()년이 결정적 시기를 놓치지 않고 집 가까운 곳에서 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3개 자치구(양천구·종로구·중구)정신건강복지센터로 시범사업을 확대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청소년기·초기 성인기는 정신질환 발병에 취약한 시기다. 특히 조현병은 10~35세 사이에 많이 발생한다. 이 사이 결정적 시기를 놓치고 5~10년이 지난 후에는 만성질환이 된다.


또한 5월 개정된 정신건강복지법에 따라 1010일을 정신건강의 날로 정한 만큼 이번 기념일을 기점으로 정신보건사업을 지역밀착형 서비스로 전환, 조기정신증의 조기발견·조기개입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시는
44일을 정신건강의 날로 기념해 왔으나 법 개정 시행('17.5.30)에 따라 1010일을 정신건강의 날로 정했다.


시는 시범사업 효과를 분석해 향후 25개 자치구 정신건강복지센터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정신증은 증상이 뚜렷하게 드러나기 전에는 본인도 자각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평소 블루터치(https://blutouch.net)에서 온라인 자가 검진으로 마음건강을 살피고 필요 시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적절한 평가로 자신의 상태를 알아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블루터치는 '다양한 사람들의 마음을 터치(touch)해 다양한 행복을 만든다'는 의미의 서울시 정신건강브랜드다.


한편 서울시는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예방사업 뿐 만 아니라 정신장애인의 복지, 정신장애 편견 해소에도 주력하고 있다. 더 많은 시민이 정신건강에 관심을 두도록 올 3월부터 넷째 주 목요일마다 청년층이 많이 찾는 홍대 인근 벨로쥬 소극장에서 블루터치콘서트 '선물'을 진행해오고 있다. 11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정신질환 발병에 취약한 청년기의 정신증 조기발견을 위해 조기정신증 평가서비스 등 청년정신건강검진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평소 자가진단으로 마음건강 위험신호를 감지하면 적절한 치료와 교육을 통해 발병을 늦추고 정신질환 만성화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