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7호실 신하균, 망해가는 DVD방 사장

'두식' 캐릭터 스틸 공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0/11 [17:08]

신하균과 도경수의 만남으로 주목을 받은 영화 <7호실>(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 제작: 명필름 | 각본/감독: 이용승)이 망해가는 DVD방 사장으로 변신한 신하균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7호실>은 망하기 직전의 DVD'7호실'에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과 청년,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남자의 열혈 생존극을 그린 영화.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부터 <킬러들의 수다> <복수는 나의 것> <웰컴 투 동막골> <박쥐> <빅매치> <악녀>등을 통해 특유의 개성과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신하균은, 영화 <지구를 지켜라>에서 지구를 지키기 위해서 자기가 보기엔 외계인인 남자를 납치하는 진지한 '병구', <박쥐>에서 뱀파이어가 된 친구에게 아내를 빼앗기고 목숨까지 위협받는 상황에 처한 '강우', 드라마 [미스터 백]에서 재벌 회장인 70대 노인에서 우연한 사고로 30대가 되어버린 '최고봉' 등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오직 신하균만이 보여줄 수 있는 웃픈 캐릭터의 다양한 얼굴을 선보였다.


신하균은 이번 <7호실>에서 현실에 있을 법한 폐업 직전, 벼랑 끝 생존의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 '두식'의 상황을 리얼하고 공감가게 그려내며 웃픈 캐릭터의 정점을 찍을 예정이다.


신하균이 연기한 '두식'은 망해가는 DVD방의 사장으로, 하루 빨리 가게를 처분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인물. 다 죽은 상권인지도 모르고, 게다가 10년 전 트렌드인 DVD방을 개업한 '두식'은 파리만 날리는 가게에서 희망 없는 하루하루를 보낸다.


10개월 째 밀린 월세와 관리비 때문에 대리운전을 뛰어도 감당이 어려운 상황에서, 내 놓은 지 5개월 만에 기적처럼 매수자가 등장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하고, 가게를 처분하기 위해 사고의 증거를 7호실에 감추게 되는 캐릭터이다.


 


신하균은
'두식' 캐릭터를 연기한 것에 대해 "화도 잘 내고 욕도 많이 하고, 애드리브를 많이 한 영화는 <7호실>이 처음이었다. '두식'이 현실적인 모습이 잘 살아있는 인물이라 굉장히 안쓰럽고 불쌍하게 느껴졌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하균과의 작업에 대해 큰 만족감을 표한 이용승 감독은 "소년의 느낌과 실패한 어른의 모습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신하균씨를 봤을 때 바로 '두식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현장에서 맏형이셨는데 막내 스태프부터 일일이 챙기면서 현장을 이끌어주셔서 정말 많이 배웠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처음 호흡을 맞춘 도경수는 "현장에서 너무나도 자상하시고 잘 이끌어 주셔서 감사했고, 선배님 연기를 옆에서 보면서 많은 공부를 했다"고 애정을 표했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과 흥미로운 스토리, 신하균-도경수의 신선한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7호실>201711월 개봉 예정이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