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대 일자리 창출 아이디어 공유 ”50더하기포럼“ 개최

서울시50플러스 서부캠퍼스에서 50더하기포럼 연속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0/12 [16:15]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이경희)50+세대가 인생후반기에 사회참여를 더욱 활발하게 할 수 있는 방법론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18()25() 서부캠퍼스 두루두루강당에서 50더하기포럼을 연속 개최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세대에 적합한 일자리를 발굴하고 50+사업의 방향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분야별 핵심 관심사를 중심으로 ‘50더하기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지난 해 주거’, ‘3섹터등을 주제로 개최한 데 이어 올해는 상반기에 한지붕세대공감’ ‘시니어비지니스를 주제로 개최했다.


먼저 18공유경제와 50+일자리를 주제로 열리는 50더하기포럼에서는 공유경제와 관련한 비즈니스 및 정책분야에서 50+세대에게 적합한 일자리 발굴 가능성을 살펴보고 실행주체를 발굴하기 위한 전문가와 업계 당사자 간의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기조발제는 한국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인 이민화 KAIST 초빙교수가 공유경제와 50+플랫폼를 주제로, 전효관 서울시 혁신기획관이 서울시 공유도시 정책현황과 50+연계가능성를 주제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서 공유경제기업 담당자들이 공유경제 산업에서의 신규 일자리 발굴 사례를 직접 발표한다. 먼저 숙박 공유기업인 에어비앤비의 정재은 전략파트너십 팀장이 공유경제와 일자리-관점의 전환을 주제로 사례발표를 할 예정이다. 두 번째는 차량 공유기업인 우버(UBER)’의 백은경 아시아 대외협력실 정책 담당이사가 공유경제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에서 창출되는 새로운 일자리에 대한 사례를 알려준다.


25일 진행되는 50더하기포럼은 학교 안에서 찾는 50+의 새로운 도전: 자유학기제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열린다. 2016년부터 전면 시행된 자유학기제 운영 현황을 공유하고 자유학기제를 기반으로 한 학교 안 알자리 발굴을 사례를 통해 50+세대가 참여 가능한 일자리 모델과 가능성을 모색한다.


먼저 자유학기제의 실제와 운영 현황에 대해 서울연구원 이혜숙 박사가 발표하고 서울형자유학기제의 운영사례 및 시사점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교육혁신과 최성희 장학사의 기조발제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어서 ‘NPS 자유학기제 교육플랫폼을 통해 본 50+의 일자리 가능성을 주제로 국민연금관리공단 노후준비지원센터 정태욱 과장의 사례 발표가 이어진다. 이와 더불어 세대협력을 통해 자유학기제 강사로 활동한 사례, 협동조합을 통한 자유학기제 준비 사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자유학기제 안 50+의 역할 등 50+의 경험과 역량을 활용한 자유학기제 일자리 모델이 소개된다.


이번 행사는 해당분야의 전문가뿐 아니라 50+당사자, 청년, 일반 시민 등 포럼 참여자의 상호 협동적인 참여와 소통이 만들어내는 결과물을 실제 사업과 연계한다는 데에도 의미가 있다. 공유경제 혹은 학교안 일자리에 관심이 있는 50+세대, 청년,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재단 홈페이지(www.50plus.or.kr)를 통해 사전 등록이 가능하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는 이번 포럼은 최근 각광받고 있는 공유경제 비즈니스 분야와 학교 안에서의 일자리 분야에서 50+세대의 새로운 가능성을 찾아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전문가와 당사자 간의 실질적 네트워크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