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2014년 비밀연구용역 ‘역사논쟁’ 촉진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거 구축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0/12 [16:36]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 교육부 연구용역 현황에 따르면 당시 50여개 연구용역 과제 중 유일하게 비공모(지정), 비공개 용역으로 남북한 역사교과서 근현대사 비교 분석 연구가 교학사 교과서를 집필한 공주대 이명희 교수 등 6명을 저자로 3천만 원에 체결됐다.


근현대사의 쟁점 사안에 대해 한국 안에 머물렀던 역사 인식을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로 확장함으로써 보다 객관적이고 균형있는 관점은 물론 보다 생산적인 역사논쟁을 촉진할 수 있다.”고 요약보고서에 명시돼 있다.


해당 연구보고서는 한국의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8종과 북한의 고등중학교 역사교과서 조선력사 1권에서 6권을 비교분석한 것으로 77페이지에서 79페이지에 걸쳐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한 남북한 교과서를 비교분석하면서 북한의 역사 교과서와 한국의 다수 한국사 교과서가 역사 서술에서 유사하게 서술하고 있는 부분 중에 하나가 이상만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이다.(증략) 이승만 전 대통령과 김일성에 대해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서술이 남북한 모두에게 요구됨을 알 수 있다.”고 서술하며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한 남한과 북한의 교과서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한 91페이지부터 93페이지에서는 419혁명과 516 및 박정희 정부에 대한 서술 형태를 분석하면서남한의 몇몇 교과서들에서 묘사된 박정희 전 대통령의 모습은 북한 교과서에서 보이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모습과 유사함을 알 수 있다고 표현하고 있다.


김병욱의원은 박근혜 정권은 교학사 교과서 실패 이후, 역사교과서 국정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논리 개발을 위해 비공모, 비공개 연구용역을 체결하여 치밀하게 역사논쟁을 촉발하고자 하였다.”고 지적하며 남북한 역사교과서 근현대사 비교라는 명분으로 대한민국의 근현대사 인식이 북한교과서와 비슷하다는 황당한 논리를 내세워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을 미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며, 해당 연구용역이 어떤 과정을 거쳐 체결되고 서술되었는지 국정역사교과서 진상위원회에서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지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