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 모기퇴치제 비자나무 등 조상들 지혜 발굴

국립생물자원관, 고문헌 속 동·식물 26종에 대한 조상들의 생물 활용 설명서 '옛이야기 속 고마운 생물들' 발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0/12 [16:40]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백운석)은 조상들의 생물자원 활용 지혜를 읽기 쉽게 풀어 쓴 '옛이야기 속 고마운 생물들'을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발간했다고 밝혔다


'옛이야기 속 고마운 생물들'은 생활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생물자원 26종에 대한 선조들의 활용 이야기를 담았다.


천연 모기퇴치제로 이용된 비자나무, 사랑의 전령사 역할을 한 은행나무 열매 등 식물 14종과 고깃배를 삼켰다는 고래, 독특한 맛과 향의 홍어 등 동물 12종의 다채로운 이야기가 실려 있다.


한자로 쓰여 있어 어렵게만 느껴졌던 고문헌 속 생물자원 이야기를 세밀화, 사진, 삽화 등을 곁들여 이해를 돕는다.


이야기 소재는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 후기까지 발간된 삼국사기, 동의보감, 자산어보, 해동농서 등 70여 종류의 고문헌에서 찾아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15년부터 고문헌에 기록되어 있는 생물자원의 옛 이름, 형태, 생태 및 이용지식에 대한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2016년부터는 15세기부터 19세기까지 발간된 금양잡록, 광재물보 등 주요 전통문헌을 매년 10종류씩 선정하여 조상들의 생물자원 관련 기록유산을 수집하고 있다.


2020년까지 주요 전통문헌 50여 종류에 수록된 생물자원 이용지식을 추출하여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검색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때로는 먹거리로, 때로는 약으로 사용해온 우리 조상들의 생물자원 활용 지혜를 통해 사라져가는 생물자원과 전통지식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옛이야기 속 고마운 생물들'은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http://www.nibr.go.kr)생물다양성 이북(E-book) 코너에서 볼 수 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