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시민청영화제”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0/25 [16:57]

서울시 시민청은 전시, 공연, 교육, 체험 등 언제나 다양한 즐길거리로 가득하다. 오는 27()부터 28()사라질 서울의 마지막 풍경을 주제로 청춘들이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와 각종 독립영화 초청 상영 및 토요일은 청이좋아공연과 연계한 제5시민청영화제가 개최된다.


시민청에서는 시민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기치 아래 유명영화감독 멘토와 시민이 멘토링을 진행하고 서울과 관련된 영화를 제작하는 문화 소통프로그램 사랑방워크숍을 운영해 오고 있다.


올해 열리는 제5시민청영화제14개 대학 15개 팀 80여 명의 대학생 지원자 중 9개 대학 9개 팀 25명의 대학생이 선정되어 사라질 서울의 마지막 풍경을 주제로 6월부터 8월까지 6차례의 멘토링 워크숍을 진행하며 얻은 결과물이다.


두 청년이 행복을 찾아 서울을 여행하는 옆길’, 재개발 이야기로 빈집이 늘어나고 있는 백사마을을 다룬 반점이 아닌, 으로 두어’, 청년세대가 겪는 탈모를 신자유주의적 관점에서 그린 무전탈모, 영화는 현시대와 서울을 바라보는 청춘들의 다양한 생각을 담아 다큐멘터리로 제작됐다.


주제성, 작품성, 구성력, 영상미를 기준으로 심사를 진행한 결과, 서울과 청년문제에 대한 통찰 및 탄탄한 구성이 엿보이는 한국체육대학교팀의 옆길과 셰어하우스에서 만나는 새로운 가족의 모습을 그린 홍익대학교팀의 나갈까?’, 골목상인들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외국어대학교팀의 저물어 가는 것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27() 오후 7시 바스락홀에서 수상자를 대상으로 서울시장상 및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상을 수여하는 시상식이 진행된다.


9개 팀이 만든 영화는 27()~28() 시민청 활짝라운지, 바스락홀, 워크숍룸, 동그라미방에서 수시 상영하며,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30초 스마트폰 영화 공모전에 출품된 작품 중 심사를 통해 선정된 10편의 작품과 초청 독립영화 8편도 영화제 동안 시민청 일대에서 상영하여 영화제에 풍성함을 더한다.


10토요일은 청이좋아(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열리는 시민청 대표 프로그램)’시민청영화제와 연계하여 인기밴드 데이브레이크아웃오브캠퍼스의 공연으로 구성된다.


28() 오후 2시 활짝라운지에서는 모던록밴드 아웃오브캠퍼스가 영화제와 어울리는 유명 영화음악 공연을 30분 동안 진행한다.


이어 오후 230분부터 들었다 놨다’, ‘좋다’, ‘꽃길만 걷게 해줄게등 달콤함 사랑노래로 유명한 데이브레이크의 자작곡 및 영화 음악 공연이 1시간 동안 펼쳐져 영화제의 열기를 고조시킨다.


유연식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시민이 모여 즐기고, 누리는 공간 시민청에 오셔서 청춘들이 서울을 바라보는 색다른 시선과 열정을 확인하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는 뜻 깊은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