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상품, 한류타고 베트남 시장 공략

우리나라 수출 3위국 베트남서 “호찌민 한류박람회”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1/08 [18:10]

산업통상자원부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의 주관으로, 118~10일 까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2017 호찌민 한류박람회(Korea Brand & Entertainment Expo)를 개최한다.


한류 박람회는 한류스타와 문화공연 등 한류를 소비재 등 한국 상품 홍보와 융합한 수출 마케팅 행사로, 대만(6홍콩(7인도네시아(9)에 이어 올해 마지막 한류박람회가 베트남 호찌민에서 개최되면서 유망 중소·중견기업의 신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베트남은 연평균 6% 이상(최근 10년간)의 경제성장률, 30세 이하의 젊은 평균연령 등으로 인해 포스트 차이나로 주목받고 있는 신흥 소비시장이다.


특히, 우리나라 수출에 있어서 세 손가락 안에 드는 핵심 시장이며, 지리적으로 아세안(인구 6억 명)?중국(13)?인도(12) 30억 인구의 소비 시장을 잇는 경제적 요충지로서 수출 혁신을 위해서는 공략이 필수적인 국가이다.


산업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무역 1조 달러 회복을 위해서, -베트남 수교 25주년 계기로 베트남에서 처음 개최하는 한류 박람회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빈마트(현지 1위 유통망) 벤더사 등 현지 핵심 바이어들을 초청하여 우리 기업들의 베트남 판로 개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대중소 협력을 통한 상생 마케팅, ?한류스타 활용 마케팅, ?가상현실(VR) 등을 활용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마케팅과 같이 차별화한 추진전략을 통해, 수출 마케팅의 혁신 및 가시적 수출 성과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계획이다.


대중소 협력을 통한 상생형 마케팅도 펼친다. 이마트, 롯데 그룹(롯데홈쇼핑 등), (G)마켓 등은 해당 대기업이 보유한 현지 유통망 및 진출 방법(노하우)을 활용해 우리 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을 전폭 지원할 예정이다.


현지 매장을 보유한 롯데마트(남사이공점이마트(고밥점) 등 국내 유통 대기업들은 한류 박람회와 연계한 한국 상품 판촉전 개최를 통해 우리 중소·중견 제품의 현지 소비자 판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롯데홈쇼핑은 현지 홈쇼핑 채널의(Lotte-DatViet) 간판 방송 판매자(쇼호스트)를 동원해 제품 홍보 쇼를 개최, 우리 제품의 현지 판로를 더욱 다각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해외 전시회에서의 온라인 오프라인 연계(O2O) 홍보관이 현지 거점(플랫폼) 중심으로 이루어졌던 반면, 이번 한류박람회에는 지(G)마켓 등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국내 제품의 온라인 수출을 촉진할 계획이다.


전략적인 한류 마케팅을 활용한다. 자카르타 한류박람회에서도 큰 인기를 누렸던 배우 송지효가 이번 호찌민 한류 박람회 홍보대사로 재 위촉돼 활약한다.


송지효가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은 베트남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어, 에스비에스(SBS)와 협력하여 마련된 한류 예능 홍보관과의 시너지를 발생시키며 한류 마케팅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지 앨범 순위 1위에 등극한 바 있는 인기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은 개막축하 공연,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전달식 참석, 기업부스 방문 등을 통해 집객·홍보 효과를 극대화하고 착한 한류 붐조성에 이바지한다.


ICT융합을 수출 마케팅에서 차별화한다. 한류스타와 가상현실(VR) 기술을 융합한 제품 간접광고(PPL) 수단으로서 가상현실(VR) 영상화보를 제작, 참가 기업의 한류 마케팅에 활용한다.


기존의 지면형 제품 홍보화보에서 탈피하여, 드레스룸·거실 등 일상생활 공간에서 한류스타(송지효)가 패션·뷰티 제품을 직접 시연하고, 본인만의 사용 팁(화장법 등)을 설명하는 웹예능형 4차원(4D) 광고를 통해 현지 소비자?구매자(바이어)의 관심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스타의 실시간 개인방송 매체(플랫폼)브이(V)라이브를 활용, 한류 제품이 온라인 생중계되고 베트남 전역에 소개한다.


베트남에서 신진 한류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그룹 스누퍼가 한류 박람회 참가 제품들을 직접 시연하고, 그 영상을 현지 생중계한다.


한류 박람회 최초로 사이버 홍보대사가 임명되어 활약한다.


원소스멀티유스(OSMU) 콘텐츠 관련 시장의 성장을 반영해, 가수로 정식 데뷔한 사이버 캐릭터 '크렁크를 한류 홍보대사로 임명해 현지인의 관심과 흥미를 유발하고, 관련 상품 수출도 유도하기로 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 기업의 현지 인적자원 확보를 위한 채용박람회도 함께 개최할 예정이다. 현지 진출기업 50여 개 사와 한국?베트남의 청장년 1,000여명 간의 활발한 상담을 통한 실질적인 취업 효과가 기대된다.


산업부 박진규 무역정책관은 최근의 수출 확대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수출 품목·시장 다변화를 통한 안정적인 수출구조 확립이 필수적이다.”라며, “한류 활용은 새로운 제품을 새로운 시장에 알리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전략 중 하나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가상현실(VR)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융합, 대중소 협력 강화 등 수출 마케팅 전략의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한류 활용 거점(플랫폼)으로써 한류 박람회를 더욱 차별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