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시광고·방문판매·전자상거래·할부거래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비밀엄수의무 위반 시 벌금액 상향, 과징금·과태료 병과 제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1/10 [16:44]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할부거래에 관한 법률 등 4개 소비자보호 관련 법률 개정안이 2017119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표시광고법 개정 주요 내용은 비밀 엄수 의무를 위반한 관계공무원 등에 대한 벌금액 조정이다.


비밀엄수 의무 위반행위에 대한 억지력을 높이고, 현재 경제상황을 반영한 현실적인 벌금형이 부과될 수 있도록 법정형 정비기준에 맞게 벌금액 한도를 상향 조정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개정내용은 직무상 알게 된 사업자 또는 사업자단체의 비밀을 누설하거나 법의 시행을 위한 목적 외의 용도로 이용하는 자에 대한 벌금 부과 한도를 500만 원에서 2,000만 원으로 상향했다.


기대 효과로는 관계 공무원 등의 직무상 취득한 사실에 대한 비밀 유지 의무가 강화됨에 따라 조사대상 사업자 등의 영업 비밀이 더욱 두텁게 보호되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 법은 공포일로부터 6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방문판매법·전자상거래법·할부거래법 개정의 주요 내용은 과징금·과태료 병과 제한이다. 개정배경은 동일한 위반 행위에 금전적 제재의 성격을 지닌 과징금과 과태료가 중복 부과될 수 있어 과잉 금지 원칙에 반할 우려가 있었다.


개정내용은 동일한 위반 행위에 과징금을 부과한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수 없도록 했다.


기대 효과로는 동일한 위반행위에 대해 과징금 및 과태료를 중복 부과하는 것을 금지함으로써 수범자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법은 공포일부터 6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