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통신비과제, 사회적 논의 물꼬

가계통신비 정책 협의 출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1/13 [17:47]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통신비 관련 중·장기 과제를 논의하기 위한 가계통신비 정책 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구성하여 10일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 출범은 지난 6월에 발표된 통신비 부담 경감 대책의 일환으로, 통신비 관련 중장기 과제에 대하여 선입견 없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공정하고 중립적이며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추진되는 것이다.


협의회는 공정성과 중립성을 확보하기 위해 민간과 정부 내 관련 부처가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로 운영된다.


민간에서 통신정책 관련 전문가 4소비자·시민단체 4이해관계자 7, 정부에서 통신비 정책 관련 5개 부처가 참여하여 총 20명으로 구성되고, 협의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하여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간사로 참여한다.


협의회를 대표하고 회의를 주재할 위원장은 이날 제1차 회의에서 위원 간 논의를 거쳐 선정된다.


협의회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20182월말까지 약 100여 일간 운영하게 되고, 논의 의제는 보편요금제, 단말기 완전자급제 등 통신비 관련하여 사회적 합의와 공감대 형성이 필요한 의제를 협의회에서 선정하여 논의하게 된다.


협의회에서 논의된 결과는 국회 상임위에 보고하여 입법과정에 참고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1차 회의에서는 위원장 선출 외에 협의회 운영계획 및 운영규정, 논의 의제 및 일정에 대해 위원간 논의를 거쳐 확정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에 출범하는 협의회가 통신 이용자, 통신업계, 정부 간 적극적인 소통과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국민들의 높아진 눈높이와 급변하는 통신시장 환경에 걸맞은 합리적인 통신비 정책을 수립·추진하는데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