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일 신설부처, 중소벤처기업부 본격 출범

중소·벤처, 소상공인 수호천사·세일즈맨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2/01 [18:47]

정부의 일자리·소득 중심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추진할 핵심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본격 출범했다.


중기부(장관 홍종학)는 11월 30일(목) 오후 2시에 서울 코엑스몰에서 중소·벤처, 소상공인 대표 350여명과 주요 장관 등 총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개최하고, 강력한 중소·벤처, 소상공인 육성 의지를 천명했다.


출범식은 △중소벤처기업부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퍼포먼스, △기업인들의 현장 목소리 청취, 중기부장관의 정책방향 발표 등의 順으로 진행됐다.


이날 중기부 장관과 중소기업 대표, 소상공인, 근로자 등 7명이 홀로그램으로 만들어진 ‘희망의 문’을 열어 중기부 출범을 알리고, 동시에 중기부가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상징적 의미를 전달했다.


현장 중심의 중소벤처기업부답게 중소기업 대표와 소상공인이 자신의 실패, 성공사례와 중기부에 거는 기대를 발표하였고, 영상을 통해 다양한 업계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어 “중소기업과의 약속” 제하의 정책방향 발표됐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대기업도 벤처로 시작하여 혁신을 거듭하며 우리나라 성장을 이끌어왔고, 외환위기 때에는 혁신 벤처기업이 위기극복을 견인했다”며 기업 혁신과 역동성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현재 우리는 세계화와 기술진보로 인해 저성장과 양극화라는 도전과제에 직면해 있다. 중기부가 중소·벤처·소상공인의 수호천사와 세일즈맨이 되어 저성장과 양극화 문제를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중기부와 기술신용보증기금 등 9개 기관이 똘똘 뭉쳐 ‘스크럼 방식’으로 중소기업을 지원하여 가시적 성과를 극대화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날 ‘중기부 출범식’은 ‘벤처창업 페스티벌’과 같은 장소에서 개최됐으며, 참석자들은 출범식에 이어서 K-스타트업 수상작을 체험하고, 스타트업 피칭을 관람했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