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현궁, 하늘과의 거리 한자 다섯치”展 개최

흥선대원군의 생애와 시선을 따라 만나는 운현궁 유물이 한자리에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2/06 [19:01]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에서는 12월 7(목)일부터 2018년 3월 4일(일)까지 서울역사문화특별전 ‘운현궁-하늘과의 거리 한 자 다섯 치’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서울역사박물관의 최대 컬렉션인 운현궁(雲峴宮) 유물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지난 1993년부터 지금까지 운현궁 소장 유물을 10여 차례에 걸쳐 기증받았고, 흥선대원군과 운현궁 관련 유물을 집중적으로 수집해 현재 8,000여 점을 소장하고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지난 2007년에는 흥선대원군의 초상화를 비롯해 고종을 포함한 후손들의 초상화를 전시한 ‘흥선대원군과 운현궁 사람들’을, 2009년에는 운현궁의 역사와 생활상, 예술인으로서 흥선대원군의 면모를 조명하기 위해 그의 예술작품과 운현궁 생활유물을 소개한 ‘운현궁을 거닐다’ 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 전시는 운현궁을 거니는 기분으로 각 공간에 펼쳐진 흥선대원군의 정치와 예술, 삶과 회한을 마음으로 감응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흥선대원군의 생애와 시선을 통해 본 운현궁


전시는 흥선대원군의 예술세계 혹은 정치적인 입장을 소개하던 기존의 전시와 달리 고종의 즉위부터 재위 40년에 이르기까지 흥선대원군의 생애와 시선을 따라 운현궁에 담긴 역사와 유물을 만나는 것이 특징이다.


국왕인 고종보다 더 강력한 권위를 지녔던 시절의 노안당, 명성왕후가 가례를 치른 노락당, 권력을 내려놓은 뒤 노년을 보낸 이로당 등 운현궁의 공간들을 흥선대원군의 회고로 재구성하여 전시하였다.


노안당은 조선 후기 국왕의 명령보다 강한 권위와 힘을 가졌던 대원위분부(大院位分付)가 내려진 정치적 공간이다. 이곳에서 통치체제 정비를 위한 구상을 했고, 당파를 초월한 인재를 발굴하였다. 또한 경복궁의 중건으로 왕실의 위상과 권위를 회복하려 하였으며, 호포제와 사창제를 시행하여 농민들의 생활을 안정화시키려 하였다.


또한 노안당은 흥선대원군이 집권과 실각을 반복하던 시기에 묵란(墨蘭) 제작에 전념하며 재집권을 도모하던 예술적 공간이기도 하다. 추사 김정희(金正喜)에게 서화를 익힌 흥선대원군은 30대에 이미 예서(?書)와 묵란은 조선의 제일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실각 이후 노안당에서 자신의 정치적 상황을 표현한 노근란(露根蘭), 석란(石蘭) 등 개성 넘치는 화풍을 이루었다.


노락당은 명성황후가 궁중 예법과 가례 절차를 교육받고 가례를 치른 의례 공간이다. 고종과 명성황후의 가례는 1866년 3월에 행해졌다. 고종의 가례 의절은 역대 국왕과 같은 형태로 진행되었으나 규모는 가장 성대하였다.


특히 운현궁에서 친영례親迎禮(왕이 왕비를 모시고 가는 의식)를 마치고 환궁하는 행렬에는 총 2,430여 명의 인원과 690여 필의 말이 동원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고종명성왕후가례도감의궤(高宗明成皇后嘉禮都監儀軌)』(보물 제1901-2호, 장서각 소장)을 통해 가례 절차와 내용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이로당은 권력을 놓은 대원군과 부대부인의 노년 모습이 담긴 장소이다. 이 공간에서는 <송수구장십첩병풍>이 최초로 공개된다. 이 병풍은 이재면이 회혼(回婚)을 맞이한 흥선대원군 부부의 장수를 비는 아홉 악장(樂章)을 비단에 써서 흥선대원군 부부에게 올린 것으로 전해지며, 알려지지 않은 당시 상황을 유추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임오군란 이후 청나라 보정부 유폐시기 흥선대원군 생활상 최초 공개


이번 전시는 흥선대원군이 청나라 보정부(保定府)에서 유폐되어 지냈던 시기를 최초로 소개한다. 지금까지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흥선대원군의 고독한 유폐 생활 모습을 가족들에게 보낸 짧은 편지들, 손자 이준용의 생일 선물로 그려 보낸 묵란화, 유폐 생활 기록인『석파잡기(石坡雜記)』 등을 통해 생생하게 만날 수 있다.


특히, 대원군이 1884년(고종 21) 7월 어느 날에 열다섯 살 성년이 된 맏손자 이준용(李埈鎔, 1870~1917)을 위해 그려 보내준 석란도(石蘭圖)의 화제를 통해 손자를 사랑하는 할아버지의 따뜻한 감정도 느낄 수 있다.


운현궁의 회계장부를 통해 수입과 지출을 한눈에…


이번에 전시되는『통조수지(統照須知)』는 운현궁의 재정 상황을 상세하게 기록한 회계 장부이다. 이를 통해 1889~1892년까지 운현궁의 수입과 지출 등 세부 명세를 살펴볼 수 있다.


운현궁은 김포, 부평, 김제, 광양, 순천, 김해뿐만 아니라 황해도 재령 사리원 등 전국에 많은 장토를 보유하고 있어 상당한 지대(地代) 수입이 있었다. 특이한 것은 운현궁에서 저수지나 보의 소유권도 가지고 있어서 농민들에게 매년 물세도 받았다는 것이다.


운현궁에서는 일반 사가(私家)와 마찬가지로 등잔(燈), 소금(鹽), 식초(眞醋), 기와(常瓦), 이불(衾) 등을 구입하였으며 사치품이라 할 수 있는 녹용(鹿茸), 약초와 인삼(藥, 蔘) 등의 내역도 찾아 볼 수 있다.


예장청등록을 통해 부대부인과 대원군의 마지막길 따라간다


여흥부대부인과 흥선대원군의 상장례는 동시에 진행되었다. 부대부인이 1897년 12월 16일(음력) 운현궁 이로당(二老堂) 동쪽 온돌방에서 먼저 세상을 떠났고 이후 흥선대원군이 1898년 2월 2일(음력) 노안당(老安堂)에서 훙서(薨逝)하였다.


고종은 부대부인의 사망 직후 운현궁에 예장청(禮葬廳)을 설치하여 상장례를 주관하게 하였는데 예장청이라는 임시 관청이 설치된 것은 조선 개국 이래 처음이었다. 이 기관에서 작성한 장례에 관한 의식, 절차 등을 정리한 책이 예장청등록(禮葬廳謄錄)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예장청등록(禮葬廳謄錄)의 내용을 바탕으로 상장례 과정 전체를 정리하고 세부 내용을 살펴본다.


최근 기증받은 임인진연도병풍 함께 소개


이번 전시 마지막 부분에는 서울역사박물관이 최근 운현궁으로부터 기증받은 임인진연도병풍(壬寅進宴圖屛風)을 소개한다.


○ 임인진연도병풍은 1902년 망육순(望六旬, 51세)이 된 고종이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가는 것을 기념하여 새로운 황궁인 경운궁에서 열린 궁중행사를 그린 병풍이다. 국립국악원에 소장되어 있는 것과 동일본이나 보존상태가 상대적으로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www.museum.seoul.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