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주의보 발령 시 주의할 생활안전사고 유형

서울시, 한파관련 안전사고 대응활동 통계분석 발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2/06 [19:05]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겨울철에 주로 발생하는 안전사고 유형에 대한 통계를 분석 발표했다.


최근 3년간 겨울철 기간(11.1.~2.28.) 중 화재·구조·생활안전 출동은 ’16년 40,474, ’15년 31,807 ’14년 36,566건 이었다.


이 중에서 한파 시 수도 동파 등 자연재해 출동요청은 ’16년 5,226건 〉’15년 1,763건 〉 ’14년 1,628건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 18일부터 25일까지 찬 대륙 고기압이 강하게 발달하여 서울지역에 한파경보가 발령됐다. 특히 ’16년 1월 24일 아침 최저기온은 18℃로 2001년 이후로 가장 낮았다.


지난해 1월의 한파로 인한 수도 동파 등의 자연재해가 2,518건으로 최근 3년간 1월 중 월등히 높았다.


최근 3년간 연도별 최저기온은 ’16년 △18℃, ’15년 △9.8℃ ’14년 △13.2℃였고, 평균기온은 ’16년 1월의 경우 △3.2℃로 가장 낮았고, ’15년 1월 △0.9℃, ’14년 1월 ?0.7℃였다.


기온이 가장 낮았던 ’16년 1월의 한파 관련 출동요청 2,518건 중 기온 급강하에 따른 건물 내 소방시설, 보일러 배관 등의 시설물의 오작동 및 파손이 999 〉상수도 누수가 789 〉냉해(고드름)제거 306 〉수해 236 〉설해 23 〉풍해 5건, 기타 160건이었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최근 3년간 겨울철 자연재난은 평년의 경우 11월부터 12월까지가 많고, 오히려 1월, 2월은 한파관련 출동 건수가 낮다”며, “그 원인은 12월까지 겨울철 초기 추위에 대한 학습효과로 1, 2월 추위에 철저히 대비한 것 때문으로 분석 된다”고 밝혔다.


특히 한파통계와 관련 특이점은 기계류 오작동 사고 중 승강기 사고는 ’16년 1월의 경우 702건으로 ’15년 1월 228건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1월의 승강기 사고 유형은 승강기 내 ‘갇힘’이 대부분이었다.


또한 최근 3년간 겨울철 기간 중 기온이 가장 낮았던 ’16년 1월의 경우 화재도 2,793건으로 가장 많았다.


한편 시 소방재난본부는 겨울철 한파대비 「119 순회구급대」를 서울시 전역에서 운영하며, 「119생활안전대」140개 대를 가동해 한파에 선제적으로 대응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파주의보 발령 시 119 구급대는 이송 후 귀소 중에 취약지역에 대하여 ‘순회노선도’에 따라 1일 3회 순찰을 실시한다.


119생활안전대는 동파 등 시민 생활불편 사항에 즉각적으로 대처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자연재난은 그 해 겨울의 기온과 밀접한 관련성 있다”며 “기온 급강하 시 상수도 동파, 난방시설, 기계류 등의 오작동에 대비한 시설물 안전관리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문호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빙판길 등 재난위험 요인 발견 시 사전제거와 상황발생에 대한 즉각 대응으로 모든 시민이 재난으로부터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