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첫 물길, 백운동천 역사

청계천박물관 매년 추진되는 청계천 지천조사 사업 결과물 기획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7/12/15 [16:03]

서울역사박물관 분관 청계천박물관(관장 사종민)에서는 15일(금)부터 2018년 2월 25일(일)까지 청계천의 지천 중 백운동천에 대한 기획전 ‘白雲洞川 백운동천 물길 굽이돌아 구름 밖으로(이하 백운동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계천박물관은 청계천의 역사와 문화, 생태를 중심으로 한 청계천 전문박물관으로서 그 동안 청계천과 주변지역에 대한 다양한 주제의 기획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백운동천’ 전시는 청계천의 시작은 어디인가? 라는 물음에 답을 찾는 내용으로 창의문 기슭에서 발원하는 백운동천과 유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청계천지천조사 사업의 그 두 번째 성과를 토대로 기획한 것이다.


개발과 복원을 연속하고 있는 청계천의 본래 흐름을 이해하고 경복궁 서쪽 마을이 가지고 있는 장소성과 두터운 역사의 깊이를 살펴보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다.



전시 유물 겸재정선의 창의문도에는 창의문 앞으로 선명하게 흐르는 백운동천을 확인할 수 있다. 백악과 인왕이 만나는 지점에 창의문과 그 앞을 흐르는 백운동천을 화폭에서 목격 할 수 있다.


백운동은 백운동천의 서북쪽 일대의 상류부를 일컫는데 지금의 청운동, 효자동 등 경복궁 서쪽지역으로 옛 부터 절경지로 여겨졌다. 여기서 ‘洞동’ 은 행정구역의 동이 아니라 골짜기, 계곡을 의미한다. 백운동천과 옥류천이 시작되는 상류지역은 왕족들과 사대부들이 자리 잡았으며 조선후기에는 웃대로 불리며 중인들의 행락지역으로 사랑받았다.




이번 전시에는 최초로 백운동 일대에서 이루어진 조림사업의 전()·후(아래) 사진이 전시된다. 불과 5년여 만에 실시된 조림사업으로 백운동 일대는 급격한 경관의 변화를 이루었다.


1933년 조선산림회보에 따르면 청계천의 수원지水源池였던 백운동 일대는 오염된 상태로 방치되어 있었다. 백운동 지역에 시범적으로 조림을 진행함으로써 수원지의 수질을 개선하여 청계천에 맑은 물을 공급하고자 했다.


특히 조선시대부터 현재까지 백운동천의 시대적 변화를 미디어테이블 <청계천의 첫 물길, 백운동천>로 구현하여 관람객들이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조선시대의 백운동천 주변은 한양에서 손꼽히는 명승지로서 겸재 정선의 그림, 시 등 예술 작품을 통해 그 명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일제강점기 때 조선총독부가 경복궁 내로 이전되면서 백운동천 주변은 많은 변화를 맞이한다. 일본인들에게 주택지로 선호되면서 그들의 진출이 두드러지는데 동양척식주식회사의 사택지 등 일제관련 시설들이 자리 잡게 된다.


사종민 청계천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개발과 복원이 연달아 이어진 청계천의 첫 물길, 백운동천의 역사를 살펴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1월 1일,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청계천박물관 홈페이지(http://cgcm.museum.seoul.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