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동산포털 홈페이지 업그레이드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환경개선 사업실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1/08 [17:31]
경기도가 2011년과 2012년 각각 서비스를 시작한 경기도 부동산포털과 모바일 앱에 대한 업그레이드 작업에 나선다.

최신 정보 기술을 반영하지 않아 발생된 사용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개선조치로 서비스 이용이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경기부동산포털 웹서비스 환경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쉽게 표현하면 윈도우 시대에 도스를 쓰고 있는 셈으로 이용자들의 많은 개선요구를 받아들여 환경개선에 나서게 됐다”면서 “2011년 서비스 시작이후 인터넷과 어플리케이션에 많은 기술변화가 있었는데 이를 부동산포털과 모바일 앱에 적용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작업이다”라고 설명했다.


개선작업에 앞서 지난해 12월 경기도가 부동산포털 이용자 2천2백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와 모바일 앱 사용자 315명의 이용 평가결과에 따르면 지도서비스, 이용 속도, 콘텐츠 기능, 앱 오류 등에 불편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는 먼저 부동산포털의 77개 콘텐츠 환경을 기존 플렉스(flex)에서 자바스크립트(java)로 개선하고 모바일 앱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부동산포털 지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고, 이용자들이 직접 만드는 사용자지도 제작이 가능해진다. 또, 네이버, 다음과의 지도서비스 연계와 국민은행, 부동산 114 같은 부동산 시세정보 연계도 수월해져 이용자의 편의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이밖에도 검색엔진을 도입해 7억5천만 건에 달하는 부동산 포털내 정보를 신속하게 조회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스마트폰으로도 자유롭게 부동산포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연계할 방침이다.


도는 1월 중으로 실국별 의견조사 기간을 거친 후 사업자 선정, 도민·전문가 의겸수렴 등의 과정을 거쳐 올해 말까지 환경개선 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경기도 부동산에 대한 모든 정보를 알 수 있는 경기도 부동산포털(http://gris.gg.go.kr)은 △건축물내진설계조회 △부동산실거래가 △부동산종합정보 △지역개발정보 △학교/역세권 생활정보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하루 평균 60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 중이며, 모바일앱 다운로드는 16만8천 건에 달하고 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