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민간협력 5G 이동통신 상용화 박차

과기정통부 장관, 통신3사 CEO 간담회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1/08 [17:59]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유영민 장관은 5일(금) 5세대(5G) 통신망 구축 및 서비스 상용화를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을 논의하기 위하여 통신 3사 CEO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유영민 장관의 제안으로 개최하게 되었으며, KT 황창규 회장, SKT 박정호 사장, LGU+ 권영수 부회장이 참석했다.


유영민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중요한 국정과제인‘통신비 부담 경감’을 위해 통신3사에서 협조해준 데 대한 감사를 전하며, 앞으로 남은 과제도 정부·사업자가 머리를 맞대고 잘 추진하자는 당부와 함께, 2019년 3월로 예정되어 있는 5G 서비스 상용화를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 민·관 공동으로 협력할 것을 다짐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유영민 장관은 통신3사 CEO에게 5G 망 조기 구축 및 서비스 상용화에 관해 다음과 같은 내용을 강조했다.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해 과기정통부는기존 계획보다 1년을 앞당겨 주파수를 조기에 할당하고, 5G용 주파수에 적합한주파수 할당대가 산정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며, 5G 표준 관련 국제협력 강화, 단말·장비 개발 가속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5G망 조기구축을 위해서는 중복투자를 방지하고, 효율적인 망 구축이 이루어져 투자 여력 확보 및 통신비 절감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5G망 공동구축·공동활용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실무 작업 시 통신사의 협조를 당부했다.


더불어, 5G에서는 각종 디바이스를 통해 혁신적 서비스가 나올 수 있는 만큼, 신규 수익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5G 시범사업 등을 지원하여 새로운 시장개척을 촉진하고, ICT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할 것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통신3사 CEO는 2018년 상반기에 5G 주파수를 조기 공급하기로 한 정부의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더불어 5G 주파수 할당대가도 적절한 수준에서 결정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통신사는 정부와 지속 협력하여 ‘19년 초 세계 최초로 5G 이동통신을 상용화하고, 실감영상(VR/AR)·자율주행 등 정부의5G 융합 시범사업에도 적극 참여하여 신규 융합 서비스 발굴에 최선을 다할 계획임을 밝혔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5G 글로벌 선도, 관련 생태계 구축, 이용자 후생 확대 등을 위해 치열한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5G 조기 상용화 추진 TF’를 구성하여 운영할 계획이며, 유영민 장관은 중소 ICT기업, 단말·장비, 알뜰폰 등 5G 생태계 현장을 돌아보며 생생한 의견을 수렴하여 정책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