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영해 남서쪽 시작점 “고서”

높고 작은 섬 ‘고서(高嶼)’, 2월 무인도서 선정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2/01 [18:54]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월의 무인도서로 전라남도 신안에 위치한 ‘고서(高嶼)’를 선정하였다. 고서는 전남 홍도(천연기념물 제 170호)의 부속도서로 ‘하늘을 향해 높게 솟아 있는 작은 섬’이라는 뜻에서 이름 지어졌다.


고서는 우리나라 13개 영해기점 무인도서 중 하나로, 고서에서부터 12해리(약 22.2㎞)까지의 바다가 우리나라 영해에 속한다. 우리나라 서해․ 남해와 같이 섬이 많고 해안선이 복잡한 경우, 가장 바깥쪽에 위치한 섬을 기점으로 삼아 해당 기점으로부터 12해리까지를 우리나라 영해로 본다.


고서의 면적은 약 22,655㎡로 작은 섬에 속하지만, 다양한 해양생태 자원을 관찰할 수 있다. 파도가 지나간 자리에는 규칙적으로 발달한 층리면이 형성되어 있으며, 최근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유명세를 탄 거북손을 비롯하여 총알고등, 군부, 검은큰따개비, 진주배말 등이 서식하고 있다.


섬의 정상을 중심으로 모든 해안사면은 급경사를 이루고 있으며, 특히 동쪽 해안에서 볼 수 있는 수직에 가까운 해식애(해안의 낭떠러지)는 절경으로 꼽힌다.



고서는 홍도의 북서쪽 끝에 위치하고 있으며, 홍도 일주 유람선을 타고 1시간 정도 가면 각종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진 고서의 절경을 만날 수 있다. 고서는 독립문과 닮아 유명해진 ‘독립문 바위’에서 홍도 반대쪽으로 100여 미터 떨어져 있으며, 독립문 바위 인근 4개의 섬 중 가장 높게 솟아 있어 한 눈에 들어온다.


해양수산부는 2014년 12월 26일 고서를 절대보전 무인도서로 지정하여 고서의 자연환경을 보호하고 있다. 절대보전 무인도서에는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되며, 섬을 훼손하거나 섬에서 야생 동·식물을 포획·채취하는 행위, 야영·취사 등이 엄격히 금지되어 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고서는 우리나라 영해의 남서쪽 시작점을 알려주는 영해기점이자 다양한 해양생물이 살고 있는 생태자원의 보고로, 우리가 보전해나가야 할 소중한 자산이다.”라며 “앞으로도 무인도서를 지속적으로 소개하여 무인도서가 가진 가치를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양수산부는 우리 무인도서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이달의 무인도서’를 선정하여 소개하고 있으며, 지난 1월에는 부산 영도에 위치한 ‘생도’를 선정했다. 황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