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사분쟁 중 소송제기, MG손해 2년 연속 최고

MG손해 7.88% 가장 높고, 한화손해 4.93% 2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2/09 [16:49]

분쟁중 소제기 건수가 높은 보험사를 금융당국이 특별 검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이하 ‘금소연’, 상임회장 조연행 )은 손해보험사가 소비자와 분쟁조정 중 보험사가 먼저 소송을 제기하는 건수가 2016년 246건에서 2017년 193건으로 전년 동기대비 53건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MG손해는 2016년 24건에서 2017년 38건으로 오히려 증가했고 전년에 이어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내고 있어 여전히 개선이 안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손보사가 소송제기 건수가 감소하는 추세이자 로 낮은 소송 제기율을 보이고 있으나 한화손해는 2016년 47건에서 2017년 63건으로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해보험사의 분쟁조정건수는 2016년 17,537건에서 2017년 20,557건으로 3,020건 증가 했다. 분쟁조정 중 소송제기 현황을 보면 2016년 246건에서 2017년 193건으로 53건(2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났다.


분쟁조정 중 보험사가 소송을 제기한 비율이 가장 높은 보험사는 MG손해로 전년에 이어 2017년에도 7.88%로써 가장 높았으며, 이어 한화손해가 4.93% 로 높았다. 반면에 농협손해, AIG손해,ACE손해는 한 건도 없어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고, 이어 동부화재가 0.09%, KB손해가 0.15%로 낮았다.


증감 현황을 보면 삼성화재가 전년대비 30건으로 가장 많은 감소 건수를 보였으며, 이어 AXA손해가 23건, KB손해가 21건으로 대폭 감소해 일부 보험사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개선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소비자연맹 이기욱 사무처장은 “손보사의 분쟁 중 소송 제기 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대기업인 보험사의 무리한 소송으로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여전히 정당한 절차 없이 갑자기 소송을 제기해 소비자를 압박하는 보험사나 소송 건수가 급증하는 보험사에 대해서는 금융당국의 지속적인 집중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