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과 삼성 임직원 3명 등 입건

삼성 차명계좌·공사비대납 사건 수사결과 발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2/09 [17:11]

경찰청(청장 이철성) 특수수사과는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과 삼성 임직원 3명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조세)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입건했다.


혐의 내용은 삼성그룹 회장 이건희와 삼성그룹 임원 A씨는 그룹 임원 72명 명의 260개 차명계좌를 개설하여 자금을 관리하면서 2007~2010년 귀속분 양도소득세 종합소득세 등 82억 원 상당의 조세를 포탈하고 삼성물산(주) 임원 B씨 등 3명은 2008~2014년간 이건희 회장 등 삼성일가 주택 수리비용을 삼성물산(주)의 법인 자금으로 대납하여 30여억 원 상당을 유용한 혐의다.


삼성일가의 주택공사비가 수상한 자금으로 지급되었다는 첩보를 입수하여 수사에 착수, 공사비로 지급된 수표가 8명의 삼성 전 현직 임원들 명의의 계좌에서 발행된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자들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자금담당 임원 A씨는 위 8명의 계좌가 2008년 삼성특검 때 확인되지 않은 72명 명의 260개 계좌 중 일부로 2011년 국세청에 신고하여 1,300여억 원의 세금을 납부했다고 진술하고, 압수계좌 자료 및 국세청 자료 등으로 혐의 사실 인정돼 이건희 회장과 임원 A씨를 특가법위반(조세) 혐의로 입건했다.


또한 위 계좌 추적 과정에서 2008~2014년 삼성일가의 주택 인테리어 비용 등 공사비를 삼성물산(주)에서 지급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되어 삼성물산(주) 임원 B씨, 현장소장 C씨, 이건희 회장 등 3명을 특경법 위반(횡령) 혐의로 입건한 것이다.


특가법위반(조세) 관련 이건희 회장과 임원 A씨는 기소의견, 특경법위반(횡령) 관련 삼성물산(주) 임원 B씨와 현장소장 C씨는 기소의견(구속영장 신청), 이건희 회장은 조사 불능으로 시한부 기소중지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