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노동자 맞춤재활 직업복귀율 63.5% 증가

요양종결 산재노동자 82,885명 중 52,596명 직업복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8/02/12 [16:47]

일하다 갑작스런 업무상 사고를 당하거나 질병에 걸린 노동자가 다시 직장에 복귀하는 것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은 산재보험 재활사업을 통해 ’16년에 이어 ’17년에도 산재노동자의 직업 복귀율이 60%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16년 61.9%로 사상 첫 60%대 진입 후 ’17년 63.5%(1.6%p 향상)로 상승하여 선진국(75%) 수준 달성을 위한 도약을 지속했다.


근로복지공단은 산재노동자가 다시 일터에 복귀할 수 있도록 개인별 맞춤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증 장해로 직업복귀가 어려운 산재노동자에게는 잡코디네이터가 1:1 맞춤서비스로 요양에서 직업복귀까지를 지원하며 요양 초기부터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전국 58개 재활인증의료기관에서 집중재활치료 제공을 강화했다.


이를 위해 집중재활치료가 필요한 산재노동자를 전산으로 발굴하여 재활특진을 통해 전문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붕괴, 협착 등 중대재해로 인한 심리불안(트라우마) 해소를 위해 심리상담, 희망찾기와 멘토링프로그램 등의 사회재활서비스를 제공하여 신체회복과 함께 마음 치유도 지원하며 산재노동자가 업무 공백 걱정 없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있도록 사업주가 대체인력을 고용하면 신규 고용인력 임금의 50%를 지원하여 산재노동자의 원직복귀에 도움을 주고 있다.


직업복귀 시기에는 상병상태와 직무 수행 가능여부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여 직업복귀 소견서를 무료로 발급하고, 직무수행이 곤란한 경우에는 작업능력강화 프로그램을 2~12주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산재장해인(장해 1~12급)을 원직장에 복귀시켜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사업주에게 지원금을 최대 12개월까지 지급하며, 고용기간 만료, 장해 등으로 원직장에 복귀하지 못한 산재장해인에게는 구직등록, 취업설명회, 취업박람회 등을 통해 재취업을 지원하고 무료 직업훈련으로 고용시장에서 경쟁력을 갖도록 하고 있다.


심경우 이사장은 “앞으로도 산재노동자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최적의 재활서비스가 제공되도록 하고, 원직복귀 계획 제출 의무화와 함께 산재노동자를 고용하는 사업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여 선진국 수준의 직업 복귀율을 달성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